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버섯이야기, 흰색, 8월] 이름모를 버섯이에요!!!


제가 버섯을 참 좋아합니다. 보통 좋아하게 되는 이유가 있는데 버섯은 참 재미있고 신기한 생물인 것 같아요. 모양도 마음에 들고~ ㅋㅋㅋ ^^ 먹는버섯도 좋구요~ 습하고 따뜻한 날 나무나 땅에 열리는 버섯도 좋아합니다. 색깔이 고운 것이 뽀송뽀송 이쁘거든요~ 물론 치명적인 독을 가진 것들도 많지만 좋은 것 같습니다. ^^
작년에 비가 많이 와서 곳곳에서 버섯이 열리기에 사진을 찍어 놓았는데 거의 올리지 못했거든요. 우선 올해 찍은 버섯부터 올리고 차차 올려 볼려고 합니다.
제목이 왜 이름모를 버섯이냐면 버섯도감을 찾아 봐도 아~!!! 이 버섯이야 하는 것은 몇개 되지 않았고 이 버섯은 2권을 다 찾아 봐도 비슷한 것이 나오지 않아 우선 이렇게 해 놓았습니다.
 
버섯은 정확히 분류하기가 참 어려운 생물이고 생명을 해칠 수 있기 때문에 꼭!!! 전문가와 함께 동행하셔서 식용 버섯을 찾으시길 권해드리며 제가 분류한 것이 100% 맞다고 이야기 드리기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올해는 유난히 비가 많이 왔는데요~ 작년과 비교해서도 올해 일조량 차이가 많이 날 정도라 과일이며 각종 농산물이 예전보다 많이 늦어지고 있다고 하네요. 올해는 비가 많이 온 것에 비해 작년에 비해서는 버섯이 많지 않았던 것 같지만 작년과 다른 종류를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비가 온 후 가랑비가 살짝 오다 잠깐 그친사이 머리도 식힐겸 밖으로 나왔습니다. 후덥지근하더군요. 잠깐 나무들 사이에서 바람도 쐬고 산책도 하는데 갑자기 버섯 생각이 나더군요. 요즘 일이 너무 바빠서 비가 왔는데 버섯 구경조차 할 시간이 없었거든요. 역시 찾아보니 버섯들이 여기저기 얼굴을 내 밀고 있었습니다. 어떤 곳은 땅에 균사가 뻗어나가는 것이 보이더군요.
그러다 처음 본 버섯이 눈에 들어 왔습니다. 반 투명한 하얀색이면서 조그마한 크기로 벚나무 주변에 군집을 이루고 있는데 정말 귀엽고 이뻤습니다. ^^ 처음에는 업무 생각에 사진을 찍을까 말까 고민했지만 버섯이라는 것이 환경이 맞으면 몇 일씩 있기도 하지만 하루만에 사라져 버리기도 하는지라 우선 사진으로 남겨 놓기로 결정을 하고 사진을 후다닥 찍었습니다. ^^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400




언제 생겨났는지 모르지만 정말 종이처럼 연약해 보이며 바람불면 녹아 없어질 것 같은 버섯입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400




버섯의 갓을 보면 연꽃잎을 닮은 것 같기도 하구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400




버섯의 대도 반투명 흰색입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400




크기가 얼마나 작은 보이시죠. 제 엄지손가락인데요~ 손톱의 넓이가 1.5㎝ 정도 됩니다. 손가락이 옆으로 되어 높이가 1.5㎝ 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래서 버섯은 한 0.5㎝~1㎝ 정도의 높이라고 추정할 수 있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400




위쪽 사진의 버섯은 벚나무 근처 땅에 있었구요 아래 사진은 벚나무 위에서 자라는 것들입니다. 비가 많이 오고 도심보다 조금은 공기가 좋은 곳이라 이끼들도 많이 자랍니다. 색도 좋구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400




벌써 누렇게 변색되며 없어질 준비를 하는 녀석들도 보이네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7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22.0 | -0.70 EV | 100.0mm | ISO-400




하루가 지나서 가 보니 버섯이들이 녹아서 없어지기 시작합니다. 어제 사진을 찍을까 말까 고민을 했었는데 찍지 않았다면 이 버섯은 앞으로 사진으로 담아서 보관을 하지 못할뻔 했습니다. 주기가 짧은 버섯 같더라구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70 EV | 100.0mm | ISO-400




하루만에 이렇게 아름다운 버섯이 없어지는 것을 보니 버섯이 있을 때 보일 때 사진으로 남겨 두어야 된다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하루가 지난 후 둘러보며 사진을 찍어야지 마음을 먹었다면 뽀얀 버섯은 담기가 어려웠겠죠...??? 빨리 버섯을 분류할 수 있을 정도로 내공을 쌓고 싶지만 초보 단계도 진입하기 어려운 것 같습니다. 우선은 사진을 찍어 놓고 버섯도감으로 또는 인터넷으로 찾아 분류를 해 보고 분류가 되지 못하는 것들은 남겨 두었다가 인연이 되어 분류할 수 있는 자료를 찾으면 분류해 놓도록 하겠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