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꽃과나무_07~10월'에 해당되는 글 2건

[7월, 보라색] 배롱나무 꽃


스펀지에 나와서 유명해진 배롱나무입니다. 나무에 새의 깃털 같은 것으로 살살 문질러 주면 나무가지들이 흔들흔들 하는 것이 간지럼을 타는 듯 하다고 해서 유명해졌죠. 예전에 전라도 여행을 갈 때 배롱나무가 도로변에 심겨진 것을 많이 봤었는데 보라색의 예쁜 꽃이 피는 나무입니다.

배롱나무
학명 : Lagerstroemia indica | crape myrtle
분류 : 도금양목 부처꽃과
다른 이름 : 원숭이미끄럼나무, 간즈름나무, 자미화, 목백일홍, 백일홍나무

꽃 : 7~9월에 붉은빛 꽃이 가지 끝에서 원추꽃차례로 달린다. 꽃잎과 꽃받침은 6개로 갈라지고 주름이 많음. 수술은 30~40개이며 그 중 6개가 특히 길고 암술은 1개임.
열매 : 삭과로 10월에 익으며 넓은 타원형임.

원래 백일홍나무였다가 배기롱나무로, 다시 배롱나무로 변한 것으로 보이며 '붉은빛 꽃이 백일 동안 피어 있는 나무'란 뜻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원뿔처럼 꽃대의 아래에서 위로 꽃이 피어 올라가면서 피고지기를 반복하는데, 언뜻 보기에는 계속하여 피어 있는 듯 보인다.
'원숭이미끄럼나무'는 줄기가 매끈해서 원숭이도 오르기 어렵다는 뜻이고, '간즈름나무' 역시 나무껍질이 매끈한 데서 비롯한 이름이다. 실제 줄기의 하얀 무늬를 손톱으로 긁으면 그 부근의 가지부터 마치 간지럼을 타는 듯 나무 전체가 움직인다. 꽃말은 '떠나는 벗을 그리워하다'이다.
재질이 강하고 튼튼하여 세공의 재료로도 많이 쓰인다. 꽃은 먹기도 하며 꽃과 뿌리는 생리불순, 대하증, 불임증 등 여성질환에 약용한다.

[출처 : 네이버 테마백과사전 식물원, http://100.naver.com/plant/detail/795802/]


SONY | DSLR-A100 | Pattern | 1/200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400




처음 이 꽃을 접했을 때는 무슨 꽃이지...??? 하고 궁금해 했었는데 알고 보니 스펀지에서도 나온 배롱나무 꽃이였습니다. 푸들 다리 털을 발바닥 부근만 남기고 깎아 놓은 듯한 꽃잎이 특이했구요. 사진을 찍을 때가 한창 새 꽃 들이 많이 피어 있고 필려고 준비하는 꽃들도 많이 있었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8.0 | 0.00 EV | 100.0mm | ISO-800




필려고 준비중인 꽃에는 하얀색의 털인지 가루이지 모르겠지만 눈을 끄는 하얀색의 무엇인가가 많이 있었습니다. 아마 다른 해로운 미생물이나 곤충들이 달라들지 못하게 약을 뿌려 놓은 듯 합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800




잠깐 구름 사이로 햇살이 비치어 찍었는데 어찌나 반짝이던지요. 보라색의 꽃이 색깔도 참 곱습니다. ^^

SONY | DSLR-A100 | Pattern | 1/200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800




보라색의 꽃잎에 노란색의 꽃술이 유치원 꼬맹이들 모아둔 것처럼 옹기종기 모여 있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800


SONY | DSLR-A100 | Pattern | 1/250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800




꽃 모양도 특이하구요 정말 피고지고 피고지고 하여 천일동안 꽃이 지지 않고 있는 것 처럼 보일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사진 찍을 때도 몇몇은 지고 있었거든요. 꽃을 보고 자료를 찾아서 보니 이해가 빨리 됩니다. 지금 무궁화가 한 창 피고 있는데 카메라를 들고 주변을 둘러보고 싶은데 엄두가 나지 않네요. ^^;;;

'꽃과나무_07~10월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 보라색] 배롱나무 꽃  (4) 2011.08.23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7월, 흰색] 흰 수련꽃

불교에서 연과 수련은 굉장히 의미 있는 식물이다. 진흙에서 올라오나 진흙 티끌 한 점 없이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것이 어지러운 속세에서 깨달음을 얻는 것과 같이 대비 되기 때문일 것이다. 항상 수련꽃을 보고 있으면 이렇게 깨끗하고 정갈할 수 있을까 하고 신기해 했죠. 여하튼 참 좋아하는 꽃입니다.

수련(Water Iily)
학명 :
Nymphaea tetragona var. angusta CASP.
분류 : 현화식물문 > 쌍떡잎식물강 > 미나리아재비목 > 수련과
특징적분류 : 숙근성 다년생 수초, 수생식물
원산지 : 한국
꽃말 : 청순한 마음
개화시기(개화계절) : 6~8월(여름)

[출처 : 네이버 자연도감 식물정보 , http://plantsearch.naver.com/dbplus.naver?pkgid=200912071&query=%EC%88%98%EB%A0%A8&id=000000054002]

SONY | DSLR-A100 | Pattern | 1/200sec | F/16.0 | 0.00 EV | 100.0mm | ISO-400




예전 외국의 학교 캠퍼스 안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에 단아하게 피어 있던 노란색 수련을 보고 마음도 다지고 했었는데 마음이 어지러울 때 산책을 하는 곳에 흰 수련을 볼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흰 수련을 볼 때 마다 다시 마음을 다 잡고 바른 정신과 몸을 가질 수 있도록 수련에 그 마음을 담아 보기도 했었죠.

SONY | DSLR-A100 | Pattern | 1/2000sec | F/2.8 | 0.00 EV | 100.0mm | ISO-100


SONY | DSLR-A100 | Pattern | 1/800sec | F/5.6 | 0.00 EV | 100.0mm | ISO-100




수련의 꽃잎 사이로 비치는 햇살이 수련의 아름다움을 더욱 더 돋보이게 만들어 주는 것 같습니다. 어떻게 이렇게 깨끗하고 단아한 모습과 색이 나올 수 있는지 정말 아름답네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400sec | F/8.0 | 0.00 EV | 100.0mm | ISO-100




때가 되면 자연과 함께 살고 싶은 생각이 참 많이 들어요. 그 때가 되면 연못도 만들고 그 곳에 개구리 밥과 수련, 연이 있는 모습을 상상을 하게 되는데 생각만 해도 참 흐믓합니다. 참~ 수련꽃과 연꽃의 차이 알고 있으신가요? 수련은 잎과 꽃이 있는 공간이 수면 부근이고 연은 잎과 꽃이 수면 보다 높게 존재하는 것이 차이점입니다. 제가 그 사실을 알기 전에는 수련과 연은 같은 것인 줄 알았거든요. 경기도 포천에 있는 국립수목원에 갔을 때인가...??? 해설하시는 분이 쉽게 설명을 해 주셔서 알게 되었지요. 반달이라는 동요에 나오는 계수나무도 보고 참 기억에 많은 남는 수목원입니다. ^^
모레면 처서입니다. 그저께 저녁부터 찬 바람이 불기 시작 했습니다. 어제 밤에 창문을 열어 놓고 자다가 너무 추워서 잠이 깰 정도였는데 이제 가을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것을 보니 올해도 어김없이 가을로 계절이 바뀌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네요. 설레면서도 지나간 여름이 그리워 질 것 같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

'꽃과나무_07~10월 > 흰색'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 흰색] 수련  (2) 2011.08.21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