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 오는 날에 생각나는 포도 수제비

제 4호 태풍이자 올해 여름 우리나라에 첫 영향을 준 태풍 '덴무'가 지나간 후 다시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합니다. 밤에는 천둥번개도 함께 치기도 했는데요. 더위가 한 풀 꺾기어 하루 나기가 좋은 듯 하고 축축하고 서늘한 날씨가 되고 보니 따끈한 탄수화물을 재료로 하는 요리가 생각이 납니다. 그래서 마눌님께서 포도 수재비를 해 준다고 합니다. ^^ 재료는 다음과 같은데 집에서 마눌님께서 해 주는 요리라 양이 없음을 너그럽게 이해해 주세요. ^^;;;

▣ 재료
 1. 포도 1송이(양이 좀 많아 줄여서 사용하세요)
 2. 밀가루 적당량
 3. 멸치, 무, 파, 양파, 다시마 적당량
 4. 떡국용 떡 조금
 5. 감자 적당량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30 EV | 18.0mm | ISO-400



1. 먼저 양파와 감자를 잘 씻어 껍질을 깐 후 먹기 좋게 썰어 놓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70 EV | 26.0mm | ISO-400




2. 포도를 깨끗하게 씻어 포도송이만 따서 믹서에 넣습니다. 포도껍질과 씨도 몸에 좋다고 하여 함께 넣어 보았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7.1 | +0.70 EV | 5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5sec | F/5.6 | +0.30 EV | 5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7.1 | +0.30 EV | 24.0mm | ISO-400



3. 스테인레스 볼에 밀가루를 적당량 넣은 후 방금 전 갈아 놓은 포도액을 밀가루에 골고루 올려 주고 숫가락으로 잘 저은 후 손으로 반죽을 치대면서 하나로 만들어 주면 됩니다. 포도 1송이를 넣었는데 양이 많았습니다. 반죽이 질어 밀가루를 조금 더 추가 하였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20sec | F/7.1 | +0.30 EV | 22.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20sec | F/7.1 | +0.30 EV | 24.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3sec | F/7.1 | +0.70 EV | 22.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0sec | F/7.1 | +0.70 EV | 40.0mm | ISO-400



4. 반죽이 완성이 되면 비닐에 넣어 냉장고에서 30분 정도 휴지시켜 줍니다. 그 동안 육수를 내면 됩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7.1 | +0.70 EV | 35.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7.1 | +0.70 EV | 35.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40.0mm | ISO-400




5. 육수는 멸치와 다시마, 무를 사용하여 내는데 멸치가 모지라다고 마눌님께서 커다란 고기를 몇 마리 넣어 놓았네요. ^^;;;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70 EV | 24.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26.0mm | ISO-400



6. 육수가 어느저도 우러나면 멸치만 건저내고 감자를 먼저 넣어 익혀 줍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30 EV | 28.0mm | ISO-400



7. 냄비가 작아 큰 곳으로 우선 옮겼습니다. 감자를 찔러 봐서 잘 익었으면 냉장고에 넣어 두었던 반죽을 꺼내어 얇게 펴 주고 먹기 좋은 크기로 떼어 넣어 줍니다. 생각보다 반죽이 많이 질더군요. 포도의 양을 조정 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그런데 반죽에서 포도 향이 나는데 식욕이 돋도록 해주던데요. ^^ 그리고 끓여서 익혀 주면 됩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30 EV | 35.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35.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30 EV | 35.0mm | ISO-400



완성된 포도 수제비를 그릇에 담고 먹을 준비를 하면 됩니다. ^0^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30 EV | 40.0mm | ISO-400



완성된 포도 수제비와 맛있는 매실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30 EV | 18.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30 EV | 35.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8.0 | +0.30 EV | 7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8.0 | +0.30 EV | 70.0mm | ISO-400




포도 껍질과 씨를 함께 갈았더니 조각난 씨가 수제비 반죽에 씹히는군요. 건강을 생각하면 함께 먹는 것이 좋을 듯 하고 기호에 맞지 않는다면 삼베 같은 곳에 걸러서 포도액만 사용을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날씨가 습하고 서늘해서인지 뜨끈한 국물이 있는 음식이 참 잘 맞는 것 같습니다. 습하면 탄수화물 음식이 생각이 난다고 하던데 비오는 날 지짐외에 따끈한 수제비로 식사를 하시는 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 오늘 저녁은 수제비 어떠세요~???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오뚜기 백세카레면 칼국수 시식기

집에 아무도 없습니다. ㅡ,.ㅡ 오늘 저녁은 라면으로 해결해야겠습니다. 라면을 찾아 보니 농심 辛라면(일명 푸라면이죠. ㅋㅋㅋ)과 오뚜기 백세카레면이 있습니다. 아~ 고민이 되더군요. 매콤한 신라면이냐 카레면이냐... 그런데 백세카레면 포장을 보니 칼국수라는 글자가 눈에 확 들어 왔습니다. 그냥 라면이 아닌 칼국수면인가...??? 그럼 오늘은 백세카레면 칼국수로 도전을 할까 합니다. ^^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2 | 0.00 EV | 50.0mm | ISO-100


우선 뒷면을 보시면 "오뚜기 백세카레면 칼국수는"으로 시작하는 문구가 있습니다.
  • 39년 전통 '오뚜기 카레'의 기술과 노하우가 탄생시킨 고급 카레면입니다.
  • 13가지 천연향신료로 만든 카레분에 바지락, 멸치, 홍합 등의 해물을 푹 우린 맛이 어우러져 카레의 향긋하고 깊은 맛과 시원한 해물 맛이 살아 있습니다.
  • 쫄깃한 칼국수 면발에 몸에 좋은 강황을 넣어 반죽하여 건강도 생각한 라면입니다.
직접 보시면 아시겠지만 면발이 흰 백색이 아니라 약간 노란색을 띠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색이 바랬나 하고 생각을 했지만 뒷면을 읽어보니 강황을 넣어 반죽을 해서 노란색이 된 것이더군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5.0 | 0.00 EV | 50.0mm | ISO-100



사용된 원료를 보시고 싶으면 아래 '더보기'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관심 없으신분들은 패스.

더보기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5.0 | 0.00 EV | 50.0mm | ISO-100



아주아주 중요한 조리법입니다. 사람들 이야기로는 맛 있게 라면을 끓이는 방법 중의 하나가 라면 봉투 뒷면에 나와 있는 조리방법대로 끓이는 것이 가장 좋다는 이야기를 하시더군요. 물론 개인별로 기본베이스를 바탕으로 취향에 맞게 변형시킨 방법도 많이 사용하시구요. 하지만 봉투 뒷면의 조리방법은 최적화된 조리법이라고 어디서 들은 것 같아요. ^^;;;
  1. 물450cc(큰컵으로 2컵과 1/4컵)에 건더기 스프를 넣고 물이 끓으면 분말스프와 면을 넣고 4분간 더 끓입니다.
  2. 분말스프는 식성에 따라 적당량 넣어주시고 김치를 곁들여 드시면 더욱 맛이 좋습니다.
  3. 물은 450cc만 넣으세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5.0 | 0.00 EV | 50.0mm | ISO-100


이제 주의사항은 모두 파악이 되었으니 포장을 뜯어서 내용물을 확인 했습니다. 칼국수면, 분말스프, 건더기 스프해서 모두 들어 있습니다. 이상무!!!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2 | 0.00 EV | 50.0mm | ISO-100



사진으로 표현이 잘 안되던데요~ 면발의 색은 약간 노란색이 돕니다. 흰색이 아니라는 것이 눈으로는 확 들어오는데 사진으로 찍어 놓고 보니 흰색인 것 같아서 이야기 드립니다. 일반면보다 확실히 굵고 칼국수면발 같이 생겼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100sec | F/2.2 | 0.00 EV | 50.0mm | ISO-100



자 그럼 조리에 들어가 볼까요...??? 개인적인 취향으로 조리를 한 것입니다.
1. 물 450cc를 준비합니다. cc와 ml단위에 대해 인터넷에 찾아 봤습니다. cc = ml 같다고 생각하면 된다네요. 간이 계량컵이 있어서 450ml를 준비 했습니다. 주의하실 사항이 있습니다. 물은 450ml만 넣어라고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추가적으로 버섯이나 새우, 계란, 어묵 등을 추가재료를 직접 넣으시면 물을 조금 더 넣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추가재료를 면을 넣기 전에 미리 익히면서 시간을 조금 보내서 그런지 추가재료가 들어가서 그런지 물 양이 적게 느껴졌구요. 먹어보니 조금 짜게 느껴졌습니다. ^^;;;
면만 넣어 끓이실꺼면 450ml만 넣는게 좋을꺼구요. 너무 많이 넣으면 카레의 걸쭉함이 좀 떨어져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2 | -0.70 EV | 50.0mm | ISO-100

SONY | DSLR-A100 | Pattern | 1/30sec | F/4.0 | -0.70 EV | 50.0mm | ISO-400



2. 불에 물을 올린 후 추가 재료를 준비합니다. 어무이께서 라면만 먹지말고 여러 재료를 함께 넣어서 먹으라고 새우를 미리 손질해서 조금씩 나누어 냉동실에 넣어 놓으셨습니다. 역시 어머님의 사랑~ ㅠ.ㅠ 그런데 깜빡하고 버섯 넣는 것을 잊어버렸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2.2 | -0.70 EV | 50.0mm | ISO-400



새우가 냉동된 상태여서 물이 펄펄 끓을 때 ②과 같이 집어 넣습니다. 그리고 젓가락으로 살살 치면서 붙어 있는 새우를 ③과 같이 떨어뜨려 줍니다. 후에 건더기 스프를 넣어줍니다.





3. 저는 면을 넣기 전에 분말스프를 먼저 넣습니다. 왜냐고 물으신다면~ 스프의 양념이 면발에 배이게 한 것이 더 맛 있더라구요. ^^ 그런 후 면을 넣습니다. 그리고 물이 끓기 전에 분말 스프를 넣게 되면 열전도도가 높아져 물만 끓일 때 보다 더 빨리 끓습니다. 또한 물이 끓고 있는 상태에서 넣게 되면 온도가 확 올라가는지 확~ 끓어 오르는 경우도 있더군요. 참고하세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2.2 | -0.70 EV | 50.0mm | ISO-400



면을 넣고 어느 정도 끓으면 면이 골고루 익을 수 있도록 잘 풀어 줍니다.




4. 그리고 라면의 최고 궁극!!! 계란을 넣어 줍니다. 어떤 분은 라면의 본 맛을 해친다고 계란을 넣지 않으시는 분도 계세요. 저는 계란 없이는 라면 먹기가 조금 어렵더군요. 특히 계란을 넣은 후 확~ 풀어 준 것을 좋아합니다. 잘 풀려야 라면의 완성도가 높아진다는 저만의 생각~!!! ㅋㅋㅋ ^^;;;

SONY | DSLR-A100 | Pattern | 1/40sec | F/2.2 | 0.00 EV | 5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2 | 0.00 EV | 50.0mm | ISO-400



5. 완성입니다. 물이 너무 적은 것 같습니다. 역시나 먹어 보니 좀 짜요!!! 그래도 맛 있습니다. 카레를 만들어 면을 삶고 그 위에 올린 것과 비교는 안 되지만 카레 맛도 나고 면발도 부드러우면서 쫄깃함이 있습니다. 계란이 풀어져서 조금 지저분해 보이지만 맛은 좋습니다. 원래 색은 카레색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계란이 들어 있는 사진의 색이 조금 더 가깝겠지요. 아래 사진은 후레쉬를 터뜨렸더니 색이 노란색에 가까워진 것 같습니다. ^^;;;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2 | 0.00 EV | 5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2 | 0.00 EV | 50.0mm | ISO-400

오~ 새우들 마음에 들어요. ^0^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2 | 0.00 EV | 50.0mm | ISO-400

한 젓가락 떠서~ 후루룩~ 캬~ ^^




백세카레면 칼국수도 좋아하는라면에 넣어야겠습니다. 끓이는 라면은 너구리, 감자면, 설렁탕면, 짜파게티 등을 좋아하며, 컵라면쪽은 도시락면, 왕뚜껑, 육계장의 면발이 딱 취향에 맛습니다. 백세카레면도 괜찮던데 칼국수 또한 마음에 듭니다. 카레 좋아하시고 라면 좋아하시면 입맛에 맞으실껍니다.
면을 다 먹은 후에는 밥을 말아 마무리를 했습니다. 배가 든든합니다. 밥 먹기 전까지 힘이 없었는데 따뜻한 것이 들어가니 한결 나아지면서 힘도 나네요.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새우참치햄 볶음밥 만들기

01. 재료: 생새우, 햄, 참치캔, 계란, 새송이 버섯, 파

02. 요리방법

1) 먼저 생새우를 후라이팬에 구워 줍니다. 머리를 분리하여 구운 후 새우 껍질을 벗겨 줍니다.
2) 참치캔 기름을 후라이팬에 둘러 주어도 좋습니다. 이번에는 깜빡하여 햄과 파를 먼저 넣었습니다. ^^;;;
3) 참치캔을 따서 참치를 넣어 줍니다.
4) 그리고 계란을 넣어 줍니다.
5) 새송이를 넣어 줍니다. 깜빡한 관계로 나중에 넣어 버렸어요... T^T
6) 열심히 볶은 후 예쁜 접시에 이쁘게 담아 주세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2.5 | 0.00 EV | 50.0mm | ISO-400

새우를 맛 있게 구워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5 | 0.00 EV | 50.0mm | ISO-400

볶음밥에 올리기 전에 몇개는 방법을 해 버려야 되겠습니다. 너무 맛 있어 보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5 | 0.00 EV | 50.0mm | ISO-400

접시에 담아 두니 모두 다 먹어 버리고 싶어요~ 실은 몇개는 먹었습니다. ㅋㅋㅋ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5 | 0.00 EV | 50.0mm | ISO-400

잘 구워진 새우 껍질을 다 벗겨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40sec | F/3.2 | 0.00 EV | 50.0mm | ISO-400

새우 껍질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100sec | F/2.5 | 0.00 EV | 50.0mm | ISO-400

햄과 파를 넣습니다. 참치캔 기름을 먼저 둘러 줘도 좋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2.5 | 0.00 EV | 50.0mm | ISO-400

참치캔도 따서 넣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2.5 | 0.00 EV | 50.0mm | ISO-400

계란도 넣어 주시구요~ 개인 취향에 따라 따로 계란후라이를 해도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160sec | F/2.2 | 0.00 EV | 50.0mm | ISO-400

잘 볶아 준 후 밥을 넣고 골고루 볶아 주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2 | 0.00 EV | 50.0mm | ISO-400

아~차차~ 새송이 버섯을 깜빡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250sec | F/2.2 | 0.00 EV | 50.0mm | ISO-400

뒤늦게라도 넣어 봅니다. T^T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250sec | F/2.0 | +0.70 EV | 50.0mm | ISO-400

그리고 이쁜 그릇을 준비해 Boa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320sec | F/2.0 | +0.70 EV | 50.0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100sec | F/2.8 | +0.70 EV | 50.0mm | ISO-400

다 볶은 후 준비한 그릇에 이쁘게 담아 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8 | +0.70 EV | 50.0mm | ISO-400


개인적으로는 이런 볶음밥을 좋아 합니다. ^^ 새우와 새송이버섯은 자주 못 넣지만 참치에 계란, 파, 밥을 넣고 자주 볶아 먹어요. 아~ 다시 먹고 싶어라~ 글을 쓰는 동안 출출해지네요...

시원한 맥주 한잔이 생각이 납니다. 맥주가 없어서 많이~ 아쉽네요~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책 받을 것이 있어 잠시 들렀다가 점심까지 먹게 되었습니다. ^^ 메뉴는 기본 주식인 밥에 맛깔스런 된장찌개 그리고 군침도는 반찬들로 구성이 되어 있었죠. 반찬의 주메뉴는 삶은 오징어와 스테이크로 만든 스테이크 볶음(???)으로 보이는 것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6.3 | 0.00 EV | 35.0mm | ISO-400

반찬 중 스테이크 볶음은 스테이크에 양파, 버섯 등과 소스를 넣고 볶은 후 파슬리를 뿌려 마무리를 했구요, 예쁜 접시에 담겨 있었습니다. 제가 삶은 오징어를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 있으셔서 오늘 준비를 하셨다네요. 삶은 오징어가 탱글탱글하고 윤기가 은은한 것이 맛스럽게 보이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6.3 | 0.00 EV | 55.0mm | ISO-400

스테이크 볶음은 사진이 조금 흔들려 버렸습니다. 밥, 찌개, 반찬들이 정말 깔끔하고 정갈하기도 했지만 정성이 담겨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어 더욱 맛있고 고맙게 먹었던 같습니다. 머니머니 해도 음식은 정성과 맛이 어우러져야 되지 않을까요??? 개인적인 생각이였습니다. ^^

이제는 날씨도 많이 풀리고 한번씩 봄이 오는 것을 시샘하는 겨울의 앙탈도 있었지만 남쪽은 이제 나른한 봄의 기운을 여기저기서 느낄 수 있어 좋고 벌써부터 꽃놀이 기대가 많이 되어 마음이 설레입니다. 몸도 나른함을 느끼고 마음도 조금 여유를 느낄려고 하는 것을 보니 봄이 온 것이 맞는 것 같네요.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