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해 첫 추위가 올 겨울 가장 추웠던 날

 

 

 

2015년 올해 첫 추위였었는데 올 겨울 중에서 가장 추웠던 것 같습니다.

작년에 가장 추웠던 날이 -7℃까지 내려갔던 것 같은데

올해 추위는 작년 추위와 틀리게 -8.5℃까지 내려가

깜짝 놀랐습니다.

 

그래도 봄이 올려는 추위라 그리 싫지는 않는 추위네요~

빨리 봄이 오길 마음속으로 바람하면서 추위를 즐겨 봅니다. ^^

 

 

SONY | ILCE-7 | Pattern | 1/60sec | F/7.1 | +0.30 EV | 35.0mm | ISO-40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마지막 단풍을 보다

 

겨울이 오는 길목에서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단풍을 보게 되었습니다.

 

올해는 단풍을 보지 못해서인지 반가운 마음이 드는군요.

 

내년에는 풍성한 단풍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SONY | ILCE-7 | Pattern | 1/500sec | F/4.0 | +0.30 EV | 100.0mm | ISO-20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2014년 선명한 추석 슈퍼문 보름달

 

 

2014년 추석 보름달은 정말 선명하고 밝습니다.

올해 두 번째로 큰 슈퍼문이 추석 보름달로 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망원렌즈가 없어 그나마 땡겨 찍은 것을 100% 크롭한 사진인데

예전에 보던 보름달에 비해서 선명하게 나온 듯 합니다.

 

절구 찧는 토끼가 많이 누웠지만 토끼도 보이고

달의 이곳저곳이 선명하게 눈에 들어오는군요.

 

추석이 지난지 꽤 되어 늦었지만 추석 슈퍼문인 보름달을 올려 봅니다.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SONY | ILCE-7 | Pattern | 1/60sec | F/2.8 | +0.30 EV | 35.0mm | ISO-5000

 

 

일이 많아 늦게까지 일을 하다 퇴근할려니 가랑비가 조용히 내려서 차를 덮네요.

비 오는 날 밤 도로에 차도 많지 않아 한적한데 조용히 내리는 비에

많은 소리가 뭍히는 것 같습니다.

잠시 신호등에 정차해 있다 선루프를 올려다 보니

가로등에 내린 가랑비가 반짝반짝 빛이 나는군요.

작고 조용한 이쁜 녀석들로 차분하게 하루를 마무리 하게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추웠던 겨울-입 춘 때 봄을 시샘 했던 추위와 그 전 추위

 

 

 

입춘이 오기전 깜짝 추위가 왔습니다. 그 때 찍어 놓은 사진이죠

아침 온도가 영하 8도까지 내려갔었습니다.

많이 쌀쌀하더군요.

 

겨울동안 최고로 추웠던 날씨가 아닌가 싶습니다.

입춘 당일도 겨울의 시샘으로 추웠습니다.

역시 아침 기온이 영하 8도였죠.

 

2014년 그렇게 봄이 오고 있었습니다.

 

 

SONY | ILCE-7 | Pattern | 1/50sec | F/8.0 | +0.30 EV | 41.0mm | ISO-64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2012년 TISTORY 달력사진 공모전_나도 가을옷을 입었어!


가을이라 천지가 온통 빨강, 노랑색으로 물들었습니다. 토요일의 가을 바다는 참 평온하더군요. 오랜만에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러다 말을 건 친구. 나도 가을옷을 입었어! 나도 한 번 봐 주고 가~! ^^

SONY | DSLR-A100 | Pattern | 1/800sec | F/8.0 | 0.00 EV | 100.0mm | ISO-4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2012년 TISTORY 달력사진 공모_가을 저녁의 초승달


가을이 올려고 준비중에 저녁 하늘에 보이는 초승달입니다. ^^

SONY | DSLR-A100 | Pattern | 1/10sec | F/10.0 | 0.00 EV | 100.0mm | ISO-4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봄에 비가 온 후 살짝 내린 빛내림입니다. ^^

SONY | DSLR-A100 | Pattern | 1/2500sec | F/14.0 | -1.30 EV | 100.0mm | ISO-400




올해 여름도 유난히 비가 많이 내렸습니다. 그리고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 바람과 함께 엄청나게 내려 부어 버리죠. 그리고 비가 오기전에는 항상 고요함으로 사람의 마음을 더욱 더 두렵게 만들어 버립니다. 자연의 힘을 제어할 수 없기에 더욱 더 두려운 것이 아닐까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10.0 | 0.00 EV | 50.0mm | ISO-1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2012년 TISTORY 달력사진 공모전_명자나무꽃


명자나무는 모과와 비교할 정도로 향이 좋은 열매가 나오는데 모과만큼 못 생겼다고 하죠. 하지만 꽃은 정렬적인 붉은꽃으로 너무나 아름답죠. 예전에 올린 글에도 나와 있지만 꽃만 보고 집에 가지고 가서 정성을 들여 키웠는데 나중에 열매를 보고 못 생겨서 경악을 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참 재미있는 나무이죠. ^^

SONY | DSLR-A100 | Pattern | 1/250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4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2012년 TISTORY 달력사진 공모전_개불알꽃(봄까치꽃)


봄을 알려 주는 야생화 중 하나이죠. 파란색의 손톱만한 꽃인데 자꾸 눈이 가는 꽃입니다. 꽃은 참 이쁜데 '개불알꽃' 이름이 머냐...??? 라고 이야기 하시는분들도 있으시구요. 그래서 '봄까치꽃'이라는 다른 이름도 있습니다. 까치가 반가운 손님이 올 때 소리로 알려주는 것처럼 봄이 왔음을 알려주는 꽃이라 하여 붙였다고 하죠. 개인적으로는 우리조상들의 해학미를 담은 '개불알꽃'에게 더 정이 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개불알꽃'이라는 이름은 어떻게 붙여졌냐고 하면 처음에는 꽃 모양이 개불알과 닮았나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그렇지는 않은 것 같아 보였습니다. 인터넷에서 보니 꽃이 지고 난 후 씨가 달리게 되는데 그 모양이 개불알과 같이 생겼다고 해서 이름이 붙여졌다고 해요. 정말 씨가 달린 부분이 그 모양 많이 닮았습니다. 꽃은 정말 이뻐요. ㅋㅋㅋ ^^

SONY | DSLR-A100 | Pattern | 1/250sec | F/11.0 | 0.00 EV | 100.0mm | ISO-4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