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경상북도 경주시] 날씨 좋은 6월 중순 초여름 불국사 모습 불국사는 역사 깊은 유적이면서 마음을 편하게 해 주는 공간입니다. 경주에 가는 것도 편리하고 경주에서 시간 보내기도 좋아 자주 가는편입니다. 올해는 윤달이 있어서 더위가 늦게 왔습니다. 정말 신기하더군요. 역대급 장마 기간이라 아직 장마가 끝나지 않았지만 이제 여름이라고 생각될만큼의 더위가 시작 되었습니다. 6월 중순에 방문했는데 선선하면서 더위가 조금 있었지만 걷고 움직이는 것은 좋았습니다. 선선한 가을 날씨 정도였던 것 같습니다. 이날 날씨가 너무 좋았는데 하늘이 정말 푸르더군요. ▼ 날씨 좋은 6월 중순의 초여름 불국사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 볼 수 있습니다. 날씨 좋은 6월 중순의 초여름 불국사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 볼 수 있습니다. ▼ ‘아사달과 아사녀의 사랑의 나무’가 있는 곳입니다. 소나무와 .. 더보기
[전라북도 진안군] 마이산 탑사-걷기 좋고 신비로움이 가득한 곳(하동 쌍계명차 휴식) 말의 귀를 닮아 태조 이성계가 이름 붙인 마이산. 초여름 6월 중순에 가 보았습니다. 이날 날씨가 정말 좋았습니다. 더위가 있긴 하나 더운 바람이 부는 정도는 아니고 시원한 바람이 부는 정도로 걷기 딱 좋았습니다. 마이산에 올 때 마이산 등갈비 골목을 지나 금당사, 탑영제 코스로 마이산 탑사에 갑니다. 등갈비 골목 전에 남부주차장이 있고 주차료가 있는데 한시적으로 무료였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기까지 판단해서 적용한다고 합니다. 올라가다 보면 입장료가 있는데 입장료는 받았습니다. ▼ 마이산 탑사와 하동 쌍계명차를 영상으로 만날 수 있습니다. ▼ 남부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마스크를 단단히 쓰고 내리니 하늘과 구름이 여름이라는 것을 알려 주면서 날씨가 너무 좋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청아하면서 기분좋은.. 더보기
[강원도 평창군] 오대산 월정사의 6월 여름 모습 강원도 평창 오대산 월정사에 전나무 숲길이 참 좋다 합니다. 드라마의 새로운 장르로 획을 그은 '도깨비'에서 눈내리는 월정사 전나무 숲길이 참 아름답게 나왔었죠. 그 숲길을 가 보려고 마음에 담아 두다 뜻하지 않게 갑자기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강원도 가는 길이 다양해졌고 길도 보수를 해서 편한하고 좋아졌습니다. 오대산 월정사로 가는 길에 '한국 자생 식물원'이 있습니다. 2003년에 처음 방문을 했었는데 야생화들과 벌개미취를 넓게 심어 놓은 것을 보고 기억에 남았습니다. 둘러보고 나오면서 월정사 표지판을 보고 꼭 와 봐야지 하며 친구와 이야기 했던 것이 생각이 났습니다. 작년 2019년에 방문을 하려고 홈페이지를 보니 강원도 산불로 피해를 입었고 재개장을 준비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많이 걸리는.. 더보기
한국은행 창립 70주년 '한국의 주화' 1세트 당첨 및 수령 2020.04.29.~05.18.에 진행된 예약신청 후 05.25. 당첨자 추첨, 05.27. 당첨자 발표를 했고 총 5세트 신청한 것 중 1세트만 당첨이 되었습니다. 총 7만세트를 제작하는데 신청건수가 21만2,345건이었고 무작위 추첨을 통해 배정이 되는데 아쉽게도 1세트만 되었습니다. 우체국 택배를 통해 배송이 되었고 배송비가 3,000원 착불로 있어 인터넷에서 미리 결제를 했습니다. ▼ 케이스가 '한글날 기념주화' 때 보다 고급스럽습니다. 보들보들한 느낌이 나는 재질입니다. 뚜껑에는 '한국은행 창립 70주년 한국의 주화'라고 되어 있습니다. ▼ 상자를 열면 뚜껑 안쪽에 '주화명세서'가 있습니다. 액면금액, 도안(앞면), 소재(%), 지름(mm), 무게(g)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500원, 100원.. 더보기
[서울특별시 강남구] 여름의 느낌이 가득한 6월 양재천 후덥한 여름이 왔습니다. 햇살이 따갑고 후덥한 바람이 얼굴을 스치는 계절입니다. 서울 양재천에는 처음 와 봅니다. 마님이 '원데이 클래스' 수강이 있어 근처에 수업 받는 동안 양재천을 잠깐 둘러 볼 수 있었습니다. 사람이 많을지 어떤지 걱정이 되었지만 일단 상황을 보고 판단해 보기로 했습니다. 시원한 숲길로 된 양재천에 사람들이 꽤 있었습니다. 한 방향으로만 다닐 수 있도록 안내가 잘 되어 있어 화살표만 보고 다니면 되었고 사람이 없는 곳으로 이리저리 피해서 양재천의 여름을 느껴 볼 수 있었습니다. ▼ 6월 여름 양재천을 영상으로 만나 볼 수 있습니다. ▼ 플라타너스 나무의 커다란 잎이 여름 바람에 흔들립니다. 5월이 지나 6월이 되어서 녹음이 더욱 짙어지는 것 같습니다. 사실 플라타너스 나무는 아래쪽에.. 더보기
[경상남도 양산시] 공감식당-밥맛, 고기맛 좋은 기본기 탄탄한 음식점(물금읍 맛집) 한국인은 밥심 중요시합니다. 기본적으로 식사를 할 때 밥과 국이 맛 있어야 합니다. 밥 맛이 좋으면 다른 반찬이 생각이 나지 않습니다. 또한 대게를 먹어도, 닭볶음을 먹어도, 곱창을 먹어도, 낙지볶음을 먹어도 마지막은 꼭 볶음밥으로 마무리 되는 많은 음식의 코스들만 봐도 밥을 좋아하는 밥심 민족이라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밥맛과 고기맛이 좋은데 집밥 느낌이 나는 식당이 있습니다. 밥이 땡기는 곳입니다. 돼지고기도 맛이 좋은데 밥 맛이 좋아 더 기분 좋은 곳이라고 할까요. "보통 음식점이면 다 맛 있지 않아?"라고 이야기 할 수 있겠지만 집밥 같으면서 나오는 음식의 맛이 탄탄하게 잡혀 있는 기본기 튼실한 식당은 드물지 않나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경남 양산 물금읍에 있는 '공감식당'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양.. 더보기
[경상북도 문경읍] 초계한우-한우 주문시 샤브샤브 무료 제공 숙성한우전문점(feat.5월 말 개구리 소리 가득한 음식점) 문경에서 저녁을 먹으러 갔습니다. 문경하면 약돌고기구이집이 생각이 나던데 도심에 있을 것 같은 세련된 건물에 고기 구워먹는 곳이 있어 방문을 해 보았습니다. 마님이 검색을 통해 찾아 냈는데 'KBS 생생정보 초저가의 비밀' 편에 2019년 1월 18일 방송이 된 곳이더군요. 해가 진 후 어둑어둑 해지는 시간에 도착 했습니다. 주위에 논만 있던데 '시골에 이런 건물의 음식점이 있나?'라는 느낌이라 조금 놀랬습니다. 주변에 논이 있어 개구리 소리가 참 좋더군요. ▼ '초계한우' 길 건너편에는 '초계백숙' 간판의 음식점이 있는데 옛 느낌이 묻어나는 건물에 요즘 트렌드의 간판이 있어 그냥 지나칠 수 없어 사진을 촬영했습니다. 다음에 문경을 방문한다면 이집을 가 보고 싶네요. 느낌이 있는 음식점입니다. 틀릴 수 .. 더보기
[경상북도 문경시] 희양산 봉암사-일년 중 부처님오신날(석가탄신일,사월초파일)만 개방하는 빼어난 풍광과 밝고 맑은 수행도량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올해 부처님오신날 행사는 4월30일(목)에서 5월30일(토)로 변경이 되었습니다. 올해는 윤달이 있어 5월30일도 음력 윤달로 4월9일에 해당됩니다. 음력 4월8일과 음력 윤달 4월8일이 각각 양력4월30일 공휴일과 양력5월30일로 모두 사월초파일이 맞죠. 봉축행사도 5월30일로 연기 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사태가 잠잠해지다 다시 감염이 일어나는 추세가 되어 연등행사도 취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고민이 많이 되긴 했으나 매일 개방되는 곳이 아닌지라 사람들이 많이 방문할 시간을 피해서 방문해 보았습니다. 2014년에 방문 했을 때는 아침 일찍 도착해서 점심 지나서까지 머물다 왔습니다. 저녁까지 있고 싶었는데 옷을 챙겨오지 않아 쌀쌀하기도 했고 다음날 일을 하러 가야.. 더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온기정 텐동 ▼ 인천에 일이 있어 왔습니다. 집에만 있다보니 계절 바뀌는 줄 모르겠네요. 일을 보고 마님일이 끝날때를 기다리며 차안에 있는데 살짝 덥습니다. 풀들이 푸르게 색이 변해가는데 메타세콰이어(메타세쿼이아) 나무는 아직 잎이 나지 않았네요. ▼ 인천의 음식점은 아직 잘 알지 못하여 점심을 먹으러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에 왔습니다. 지하 푸드코트 온기정이란 곳에서 텐동을 주문했습니다. 인천에 SBS 골목식당에 나온 텐동으로 유명한 '온센'이 있던데 가 보지는 못하고 텐동이란 음식은 궁금하고 해서 주문을 했습니다. 텐동과 함께 가라아게(닭튀김), 작은 우동이 함께 나왔습니다. ▼ 튀김이 푸짐하였고 계란을 터뜨려서 밥에 비볐는데 이것만 해도 맛있더군요. 튀김은 계속 먹으니 느끼함이 있어 우동으로 중화를 시켰습니다... 더보기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오픈때와 완전히 달라진 초밥 맛집 문스시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9층 식당가에 자리한 문스시에 방문했습니다. 제가 초밥을 좋아하는 것을 마님이 알고 있는데 이번에는 다른 것 말고 초밥을 먹자며 문스시를 갔습니다. 사실 마님이 이야기를 꺼냈을 때 망설여졌거든요. 문스시가 부산 3대 스시집 중 하나인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9층 식당가를 새로 단장할 때 기존에 있던 초밥집인 조선호텔 '구로마쯔'가 나가고 문스시가 들어 왔습니다. 오픈 초기에 몇 번 방문을 했는데 3대 초밥 명성에 못 미치는 것 같다는 판단을 했거든요. 맛이 있는 것은 같은데 그래도 먼가 재료에서 오는 부족함과 식감이 개인적으로 안 맞는가 싶었죠. 그래서 그 이후로는 잘 방문을 안 했었고 9층 식당가에 갈 때 문스시를 보면 사람들이 거의 없었습니다. 하지만 언제인가부터 문스시에 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