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상북도 영덕군 강구면] 영덕 킹크랩, 홍게 미식 여행

 

'영덕'이라는 지명을 보고 대게가 생각이 나서 일을 보고 영덕으로 가는 고속도로를 탔습니다.

 

대게집을 골라야 되는데 어디를 갈까 고민을 하다 예전에 방송에 출연했던 대게 음식점이 생각이 났습니다.

대게를 이용한 다양한 코스요리와 랍스터도 나오고 횟집과 같이 많은 반찬들이 제공되는 곳인데 이곳을 갈지 말지 마님께서 폭풍 검색을 했습니다. 포스팅된 내용이 동일한 구성의 내용으로 사진도 거의 비슷하게 올려져 있는 포스팅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광고인 듯 보였지만 알 방법이 없으니 미심쩍었지만 가 보고 판단해보자고 했지만 정말 본인들이 가 보고 포스팅한 내용인 듯한 것을 찾아냈습니다.

 

금액이 많이 나왔는데 대게의 품질이 다리가 떨어져 있다든지 떨어지는 느낌이며 대게 다리는 튀김 등으로 사용되고 몸통 살만 먹었고 양도 부족했으며 랍스터를 추가 주문하도록 해서 좋지 않았다고 추천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살신성인으로 포스팅된 내용의 도움으로 일단 코스로 먹는 곳은 제외하기로 했습니다. 차라리 대게, 홍게만 취급하는 곳을 찾아보기로 했죠.

강구대교를 지나 오른쪽으로 쭉 바닷가 길을 따라 예전에는 보지 못했던 해파랑 공원까지 오는 동안 어떤 집이 괜찮을지 유심히 보면서 왔고 '영덕 대게 축제' 날짜가 지나서인지 생각보다는 사람이 없어 좋았습니다.

새로 생긴 해파랑 공원에는 처음 와 보는데 무료 주차장도 있어 좋았습니다. 주차를 하고 '동광 어시장'을 지나 좌판에서 대게와 해산물을 판매하는 시장이 있는 곳으로 갔습니다.

 

 

동광어시장 뒤쪽에 말린 오징어를 판매하는 좌판이 있고 그 옆에서 오징어를 말리고 있습니다.

 

오징어가 지는 저녁해를 맞아 예쁘게 반짝이고 있었습니다.

 

좌판으로 판매하는 시장에는 정말 싸게 준다고 사서 가라고 많이 하시던데 kg당 얼마인데 몇 마리 해서 얼마로 가져가도록 이야기를 했고 무게를 측정해서 보여주는 곳이 잘 없었습니다. 옆에서 구입하시는 분들 봐도 일단 마리에 얼마 해서 흥정하고 가지고 가시더군요. 구경만 하다 나왔고 어디를 갈지 고민을 하다 '동광 어시장'에서 대게를 구입해서 먹은 집이 생각이 나서 다시 가 보았습니다.

 

 

주인아저씨와 아주머니가 함께 하시는데 위치도 동일했고 얼굴도 기억이 났습니다. 2012년에 포스팅했었는데 벌써 7년 전이죠.

 

▼ 2012년에 포스팅한 내용 보실 분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영덕 대게를 먹으러 강구항으로!!!)

https://jongs.tistory.com/245

 

그래서 다시 여기서 구매하기로 했습니다. '동광 어시장'내에 '75번 해맞이 수산'입니다.

 

동광어시장 내에 우리가 선택한 75번 '해맞이수산'

 

대게를 먹으려고 왔는데 킹크랩을 보니 마음이 바뀌었습니다. 대게와 홍게는 먹어 봐서 어떤 맛인지 아는데 킹크랩은 아직 먹어 보지 못해 맛이 궁금해졌습니다. 이번에는 킹크랩으로 메뉴를 정하고 이야기를 드렸습니다.

 

이날이 2019년 3월 30일인데 킹크랩은 kg당 7만 원으로 3 ~ 3.5kg 정도 되는 것을 21만원, 23만원에 판매 하셨고 3명이서 큰 것을 다 먹을 수 있을지 의논을 한 후 23만원 킹크랩을 선택했습니다.

대게는 kg당 7만원 ~ 9만 원 정도 하는데 살이 차 있는 정도에 따라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킹크랩도 그렇고 대게도 그렇고 봤을 때 다른 판매처보다 움직임이나 모양이 좋아 보였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보도록 무게도 달아 보여 주셨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나 느낌이지만 정직하게 판매하시려는 것 같아 보였습니다.

홍게 상태 괜찮은 것으로 1개와 조개를 서비스로 주셨습니다.

킹크랩은 블루/레드/브라운으로 등급을 매기던데 브라운 같기도 하고요. 등급이 있는 줄 몰라서 물어보진 못했습니다.

 

 

바구니에 담겨 있는 것이 23만원, 랍스터 옆에 있는 것이 21만원 킹크랩입니다.

 

우리가 구매한 23만원 킹크랩, 서비스 홍게와 조개입니다.

 

 

대게의 무게를 측정해 보고 있습니다. 1.5kg 정도 되는데 10만원 정도 했습니다. 무게도 정직하게 달아 주시는 것 같아 보입니다.

 

 

'해맞이수산'과 연계되어 있는 듯 보이는 2층 초장집으로 안내됩니다. 여기까지 바구니에 담긴 게를 함께 배달해 줍니다. '자매식당'인데 킹크랩과 홍게, 조개를 바구니에 담아 찜기 앞에 놓아두고 번호를 받은 후 초장집 안으로 들어가면 됩니다.

 

찜기에 있는분께 번호를 받고 입장하면 됩니다.

 

 

초장집에서 나가는 비용은 게 값이 5만 원 이상이라 게 찜 값이 게 값의 10%인 23,000원, 게드시는 분(상차림) 2,000원 * 인원, 게장 볶음밥 2,000원 * 주문 개수 등으로 초장집 값이 나옵니다.

 

초장집인 자매식당 메뉴표입니다.

 

 

게찜 값으로 10%가 나가는데 쪄낸 게를 먹기 좋게 아주머니분들이 손질해 주시는 것도 포함되어 편하게 먹는 거 생각하면 개인적으로는 아깝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입구쪽에 플라스틱 의자에 앉아서 쪄서 바로 나온 게를 손질하고 있습니다.

 

바깥으로 대게거리도 보이는데 해가 많이 길어 졌습니다.

 

 

기본 찬은 3가지입니다. 단무지, 김치, 묵입니다. 묵은 먼저 먹어서 사진에 없습니다.

 

기본 반찬 3가지 중 2가지

 

킹크랩은 크기도 크고 껍질도 두툼하다 보니 거의 30분 정도를 찌는 것 같습니다. 많이 출출해지고 있는 중에 나와서 출출함을 달래 줄 조개가 먼저 나왔습니다. 부드러워서 정말 맛있었습니다. 조개를 찍어 먹는 초장이 함께 나옵니다.

 

서비스인 조개

 

 

메인 메뉴인 킹크랩과 홍게 나왔습니다. 배가 많이 고픈 만큼 남김없이 모두 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래쪽 서비스 홍게, 위쪽 구입한 킹크랩의 체급 차이

 

 

킹크랩이나 대게나 홍게에서 가장 상징적인 집게발을 먼저 먹어 봅니다. 킹크랩 집게는 크기가 정말 크고 털이 달려 있어서 여성분들의 선호도가 떨어져 모두 제게 왔습니다~ 아~싸~!!! ^^

 

엄청난 크기의 집게발과 불호를 만드는 킹크랩 털
킹크랩 집게살의 모습

 

게맛살 보는 듯한 느낌입니다.

 

집게발의 크기와 종이컵과의 크기로 비교해 보면 대충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킹크랩의 집게발은 어떤 맛일까요???

킹크랩의 집게발은 단맛이 적고 담백한 느낌이며 내용물의 양이 많은 느낌입니다. 대게는 단맛이 강하고 담백한 느낌이 또한 강한 것 같아 전체적으로 맛이 강한 느낌인데 일단 킹크랩 집게발은 맛이 강할 것이라 예상했는데 보기 좋게 예상이 빗나가는군요. 킹크랩 다리 살보다 단맛이 약합니다.

 

킹크랩 집게발과 종이컵과의 크기 비교

 

 

 

킹크랩과 홍게를 먹으면서 게장 음밥을 함께 먹으려고 미리 주문해 놓았습니다. 옛날에는 주문한 게딱지 수만큼은 아니지만 그에 맞게 게장 볶음밥이 나왔던 것 같은데 지금은 게딱지와 게장은 음식점의 소유가 된 듯한 느낌입니다. 대신 추가금을 내면 언제든지 추가의 게장 볶음밥을 먹을 수 있죠.

 

홍게 게딱지에 넣어져 나온 게장 볶음밥

 

 

킹크랩의 게딱지가 엄청나게 큰데 볶음밥은 대게 사이즈로 허전한 느낌이 나오고 대게와 홍게에는 가득 찬 느낌인데 사실 킹크랩의 볶음밥이 조금 더 많습니다.

 

게장 볶음밥 3개가 나왔습니다.

 

킹크랩 게딱지에 나온 게장 볶음밥

 

 

킹크랩 다리살입니다. 정말 가공품으로 판매하는 맛살 2~3개는 나오는 양으로 보이는데 100% 킹크랩 살이라 정말 좋았습니다.

맛은 킹크랩 집게보다 훨씬 맛있습니다. 담백함에 달달한 단맛까지 추가가 되어 부드럽고 맛이 강하지 않아 기가 막히게 맛 있습니다. 짠맛도 덜하고 대게보다 맛은 덜 강해 덜 물리는 느낌입니다.

 

어마어마한 양의 킹크랩 다리살, 맛도 좋은 킹크랩 다리살

 

 

 

킹크랩 작은 다리를 반으로 갈랐을 때 살의 양입니다.

 

킹크랩 살 수율 참고 사진

 

 

 

 

킹크랩 큰 다리를 반으로 갈랐을 때 살이 차 있는 양으로 거의 가득 차 있는 것 같습니다.

 

킹크랩 큰 다리 살 수율 참고용 사진, 살이 가득 차 있습니다.

 

게를 먹은 후 게장 볶음밥을 먹지 않으면 섭섭하겠죠~ 게장의 향과 맛이 배어 있는 게장 볶음밥입니다. 발라 놓은 살과 함께 먹으면 그 맛이 정말 좋습니다.

게장 볶음밥을 추가 주문했는데 마님 것만 추가하고 조금 얻어먹었습니다. 제 것도 1개 추가하고 싶었는데 킹크랩 살 양이 너무 많아서 밥이 들어갈 배가 생기지 않더군요. ㅠ.ㅠ

 

마님이 추가 주문한 게장 볶음밥, 조금 얻어 먹음.

 

초장집의 가격표입니다.

찜 값은 게 값의 10%이므로 23,000원

자리값 2,000원 * 3인 = 6,000원

음료수 환타 2,000원

게장 볶음밥 2,000원 * 4개 = 8,000원

총금액 : 39,000원

 

킹크랩 230,000원

킹크랩 비용 + 초장집 비용 = 269,000원

 

초장집 비용 총 39,000원

 

 

 

차와 사람들로 붐볐던 낮과는 다르게 평온을 되찾은 듯한 강구항 영덕대게거리입니다. 저녁으로 게를 먹고 빠져나가는 차량이 많습니다.

 

동광어시장에서 나오면 보이는 대게거리입니다.

 

해파랑 공원쪽에서 동광어시장 방향으로 본 모습인데 차분해서 좋네요.

 

 

해파랑 공원이 조성되어 있는데 주차장도 넓고 잘되어 있으며 해맞이공원 있는 대게 조형물이 있는데 여기도 멋진 대게 조형물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해파랑 공원에 있는 갈매기와 대게 조형물

 

해파랑 공원에 만들어진 갈매기와 대게 조형물
해가 지고 빗방울도 살짝 날리는 해파랑 공원
해파랑 공원 바다쪽은 방파제들과 바다를 볼 수 있는 작은 전망대도 있습니다.

 

바닷가쪽에서 본 갈매기와 대게 조형물

 

 

 

아직 3월 말의 영덕 바다는 춥습니다. ㅠ.ㅠ

봄이 왔지만 바람은 아직 차가운 겨울바람이네요.

바람이 정말 세차게 부는데 바다 쪽으로 신나게 불어 나갑니다.

 

엄청난 바람이 육지에서 바닷가쪽으로 불어 나가며 바다에 흔적을 남기네요.

 

 

동광 어시장 쪽으로 다시 오다가 튀김 냄새가 코를 확 사로잡는데 대게를 튀겨 판매하는 곳입니다. 트레일러가 이뻐서 한 장 남겨 봅니다.

 

트레일러가 귀여운 대게 튀김 판매점

 

 

계획 없이 오직 게를 먹으러 영덕에 왔지만 영덕에는 좋은 기억들이 많습니다. 6개월 정도를 여기서 머물렀던 기억이 참 좋거든요. 오랜만에 방문하니 마음도 따뜻해지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하니 행복함으로 가득 충전이 되는 느낌입니다. 킹크랩도 잘 구매했고 맛도 좋았고 여러모로 즐겁고 행복한 토요일을 보냈군요. ^^

대게, 홍게, 킹크랩을 자주 먹을 수 있도록 준비하고 노력하며 다음을 기약해 봅니다.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