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2년 경주 술과 떡 잔치 갔을 때 찍은 필름 스캔

필름스캐너 코니카미놀타(KonicaMinolta) 스캔듀얼(ScanDual) 4를 구입하고 필름을 스캔할 때마다 그 동안 잊고 지냈던 추억들이 하나씩 생각이 되살리는 것 같아 재미가 쏠쏠했습니다. 대충 어느정도 스캔을 한 후 금전적인 이유로 스캐너는 다시 팔았습니다. 기회가 오면 다시 스캐너를 구입을 할 예정입니다. 필름스캔에 대한 재미를 알아 버렸기 때문이지요. ㅠ.ㅠ

2002년도 경주 술과 떡 잔치가 3월30일에서 4월 5일까지 열렸었고 학교 리포트 때문에 동기와 같이 가게 되었죠. 리포트에 낼 증거 사진이 필요했기 때문에 동기가 교통편을 제가 사진을 제공하기로 합의를 보고 떠나게 되었죠. 아마 식목일 노는 날에 갔다 왔던 것 같습니다. 친구가 가져온 차는 진정한 경차라고 불렸던 대우자동차의 티코였습니다. 그 당시에 친구가 가져온 차는 경차에서 보기 힘들었던 오토미션이였죠. 고급 티코였습니다. 친구가 운전을 하고 가는데 차체가 작아서 그런지 아니면 땅에 착 붙어서 그런지 고속도로를 100Km/h로 달리는데 굉장히 속도감이 느껴졌던 기억이 납니다. 중형차, 버스 등 100Km/h 달리는 여러 자동차를 타 보았지만 속도감은 전혀 다르게 느껴지더군요. 레이스 하는 기분입니다. ㅋㅋㅋ

경주에 도착한 후 여기저기 전시하는 것을 둘러 보았습니다. 전시관을 나와서 보니 소주를 만들기 위해 알코올 증류를 전통적인 방식으로 하고 있더군요. 아마 안동소주였던 것 같습니다. 고리라고 불리는 전통적인 기구를 사용하여 발효주를 넣고 불을 피워 물과 알코올의 끓는 온도 차이를 이용하여 알코올만 분리를 하는 것이였습니다. 정말 한 방울씩 증류가 되어서 나오더군요.


Canon EOS-30 / Canon EF 28-105mm F3.5-4.5 II / Centuria 100 / 스캔듀얼(SacnDual) 4



신기하게 본 후에 부스가 많이 세워진 곳으로 가니 전통 민속주를 많이 팔고 있더군요. 유명한 각 지방 특산 주류부터 처음 보는 술까지 종류가 정말 다양했습니다. 소주용 종이컵 작은 잔으로 시음도 할 수 있었구요~ 안주로는 새우깡이 있었습니다. 친구와 저는 많이 아쉬워 했죠. 모든 술을 시음을 해 보고 싶었으나 친구가 운전을 해야 되어서 한 종류만 골라 간단히 맛만 봤습니다.



Canon EOS-30 / Canon EF 28-105mm F3.5-4.5 II / Centuria 100 / 스캔듀얼(SacnDual) 4



대충 둘러 본 후에 봄의 경주 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있죠. 바로 벚꽃입니다. 보문단지 벚꽃이 정말 이쁘지요. 그래서 친구랑 가는 길에 보문호에 있는 벚꽃을 보고 감포로 넘어가서 국도를 타고 울산으로 와서 고속도로를 타기로 했습니다. 우선 보문호로 고고씽~!!! 보문호의 벚꽃은 한창이였고 벚꽃이 피는 시기와 잘 맞았던 것 같습니다. 정말 아름답고 좋았는데 남자 둘이서 가니 머 할께 있어야죠~ ㅋㅋㅋ 그래서 잠깐 보고 다시 감포로 출발~ ^^


Canon EOS-30 / Canon EF 28-105mm F3.5-4.5 II / Centuria 100 / 스캔듀얼(SacnDual) 4



감포로 가기 위해서 불국사를 지나서 석굴암 가는 길로 가다가 산 정상 부근에서 감포방향으로 가는 국도를 타고 갔습니다. 여행을 할때 인터넷에서 정보를 찾아 적어 두는 다이어리, 간식꺼리 과자와 음료수 맥콜이 있었군요. ㅋㅋㅋ ^^ 불국사방향에서 보문호쪽으로 오는 차들이 많아 정체 되고 있었습니다. 아마 벚꽃구경 귀성객을 생각해서 고속도로랑 경주 국도쪽이 막힐 것 같아 우회 도로를 찾던 중에 울산으로 가는 국도가 생각이 났고 친구도 좋다고 해서 그 길을 택했던 것 같습니다.


 
Canon EOS-30 / Canon EF 28-105mm F3.5-4.5 II / Centuria 100 / 스캔듀얼(SacnDual) 4



감포에 들러 바다를 본 후 울산까지는 잘 왔구요. 울산에서 길을 조금 헤메다 고속도로를 탔던 것 같습니다. 경부고속도로에 들어서서 차가 밀려 고생했던 것 같네요. 중간에 너무 막히고 친구랑 잠이 너무 와서 잠깐 쉬어 가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거든요. 한 숨 자고 나니 정체가 조금 나아 지더군요.

필름스캐너를 사서 대부분의 필름을 창고에서 꺼냈습니다. 필름이 많이 상한 것도 있고 먼지가 너무 많은 것도 있고 깨끗한 것도 있고 그렇더군요. 필름 관리에 조금 더 신경을 썼으면 좋았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필름이 오래 된 것이 많아 스캔을 하니 얼룩이 그대로 보이고 먼지도 상당하고 그렇더군요. 정말 필름스캐너는 고생문으로 들어 서는 것이다라는 말이 틀린 것이 아니더군요.
하지만 그 고생을 모두 사라지게 하는 것이 있었습니다. 잊었던 추억을 돌아 볼 수 있었던 것이죠. 추억을 담아 두었던 상자에서 까맣게 잊고 있었던 추억을 꺼내어 그 시간들이 다시 살아 나는 느낌입니다. 어떻게 보면 잊고 있던 나를 다시 만나 반가운 느낌이라고 할까요...??? 즐겁고 행복하더군요. 되돌아 볼 수 있는 그 시절들이요. 이런 맛을 알았으니 필름스캔을 접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지금은 필름스캐너를 팔았지만 꼭 다시 구입을 할 생각입니다. 그 때가 되면 더 많은 이야기들을 펼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Konica FT-1 / AR 50mm F1.7 / Centuria 1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Konica FT-1 / AR 200mm F3.5 / Centuria 1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멈추어진 시간. 고장난 시계와 그 시간을 멈추어버린 사진.

Konica FT-1 / AR 50mm F1.7 / Centuria 1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서울, 경기도, 강원도 지역은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이 들었던데 부산은 이제 노릿노릿해지고 있습니다.
계절이 변하는 것을 보면 생각보다 우리나라가 길죠. 계절적 시간 차이가 크게 와 닿습니다. ^^




나뭇잎들은 오래전부터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낙엽들이 제법 바닥에 모여 있네요.
가을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이제 제법 쌀쌀하죠.
추위를 피해 뭉쳐 있는 낙엽처럼 월동 준비를 해야 될 때인 것 같습니다. ^^

Konica FT-1 / Hexanon 200mm F3.5 / Centuria 1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햇살받아 반짝이는 금강아지풀. 여기저기 널려 있네요.
강아지풀보다 훨씬 작습니다. 강아지풀과 비교하면 애기 같아요.

이전에 일본애니메이션 '고양이 보은(猫の恩返し)'을 봤을 때
우리랑 일본이랑 강아지풀을 다르게 부르는 것을 재미 있게 생각 했었거든요.

애니메이션에서는 나오는 음성으로 네이버 일본어사전에서 찾아 보니
'ねこ-じゃらし(네코-쟈라시...???)'라고 나오고 'えのころぐさ(에노코로구사...??? ㅡ_ㅡ;;;)'의 속칭이라고 합니다.
'えのころぐさ'는 우리말로 강아지풀이죠. ^^
일본에서는 '猫(ねこ)' 네코라고 읽는데요~ 고양이를 뜻합니다.
뒤에 'じゃらし'는 재롱부리게 해로 나오네요. ㅡㅡ;;;

따라서 'ねこ-じゃらし'는 고양이를 재롱부리게 해라고 해석하면 될 것 같습니다.(틀리다면 댓글로 지적 부탁드려요.)
강아지풀이 바람에 흔들거리면 고양이들이 폴짝 뛰면서 장난을 쳐서 그렇게 붙여졌겠요...???
고양이가 움직이는 물체를 좋아하잖아요.
이렇게 찾아 보니 참 재미 있는 것 같습니다.
고양이를 재롱부리게 하는 풀~ 강아지풀~ ^^;;;

우리는 강아지풀로 장난을 많이 치죠. 손에 넣어 손을 살짝살짝 오무렸다 폈다 하면
강아지풀이 슬금슬금 올라오는 것을 보고 재미 있어 했었죠.

여하튼 고양이 보은에서 '고양이풀'로 자막이 나왔던 것이 관심이 갔었던 모양입니다.
사실은 강아지풀을 좋아하거든요. 특히나 햇살 받은 반짝이는 강아지풀을요. ^^

Konica FT-1 / Hexanon 200mm F3.5 / Centuria 1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누가 우유를 먹고 우유팩을 야외 테이블에 꽂아 놓았는가!!!
처음에는 무엇이지...??? 하며 다가가서 보니 우유팩이네요. (ㅡ.ㅡ)>
왜 우유팩을 꽂아 놓았을까요...??? 미스터리합니다.

Konica FT-1 / Hexanon 200mm F3.5 / Centuria 100 / FDI 스캔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가을 햇살에 단풍잎이 반짝반짝 빛이 납니다.
오늘은 더욱 쌀쌀해졌네요. 가을이 깊어가고 겨울이 살짝 기웃기웃거리네요.
여러분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Konica FT-1 / Hexanon 200mm F3.5 / Centuria 100 / FDI 스캔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자동판매기 둘에 자판기 물품보관 케비넷 하나 해서 삼형제.
오른쪽 커피 자판기인 막내는 새로 들어 왔어요. 설탕양이 조절 되는 것 같은데 신기하네요. +_+

Konica FT-1 / Hexanon 50mm F1.7 / Centuria 100 / FDI 스캔

'일상이야기 > 한장의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햇살 02-누가 우유팩을 야외테이블에 꽂아 놓았는가!!!  (6) 2008.11.04
가을 햇살 01  (1) 2008.11.04
삼형제  (0) 2008.11.03
기분좋은 새 제품  (4) 2008.11.03
노란 표지판  (0) 2008.11.01
가을 낙엽  (2) 2008.11.01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눈에 띄는 새 제품. 깨끗하고 반들반들하네요.
기분이 좋아져요.  기분이 좋아지니 한장 남겨 줘야지.
차량통행방지봉 속에 들어 있는 세상 모든 것들과 나. ^^

Konica FT-1 / Hexanon 50mm F1.7 / Centuria 100 / FDI 스캔

'일상이야기 > 한장의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햇살 01  (1) 2008.11.04
삼형제  (0) 2008.11.03
기분좋은 새 제품  (4) 2008.11.03
노란 표지판  (0) 2008.11.01
가을 낙엽  (2) 2008.11.01
가을 늦더위  (2) 2008.10.26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