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1세기 마직막 금성일식(금성 태양면 통과)

 

  5월달에는 달이 태양면을 가리는 일식이 있었고 아침에 해가 떠 올라 얼마 되지 않아 관측하기도 좋았죠. 출근을 하고 1분 정도 짬을 내어 태양관찰용 1회용 안경을 사용하여 보았는데 그 장소에서 일어나는 천체의 아름다움은 말로는 표현이 되지 않습니다. 아쉽게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시간과 장비가 없어서 마음속으로만 남겨 놓았지만 이번 금성일식을 운이 좋게 사진 촬영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몇 일 전부터 인터넷 신문 등을 통해서 21세기 마직막 금성일식이 될 것이라는 이야기로 금성의 태양면 통과 기사들이 나왔고 태양 관측용 필터나 필름을 준비하지 못하여 사진 촬영은 물건나 간 것으로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오늘 아침에 일어나서 인터넷을 열었는데 금성일식이 시작 되었다는 기사가 뜨더군요. 그리고 번뜩 생각이 나는 1회용 태양관측용 안경. 먼저 안경을 끼고 태양을 보니 금성이 작아서 보이지가 않았습니다. 그리하여 안경에 들어 있는 조그만 태양관측용 필름을 꺼내서 렌즈 앞의 필터를 가려 보았습니다. 전체가 다 가려지지는 않았지만 잘 하면 보일 수 있을 것 같더군요. 번들은 55mm가 최고라 소니 A-100 센서 크기 1.5배를 하면 82mm정도 나오는데 지금 고장이 나서 사용할 수 없는 28-105mm 줌렌즈의 자리가 크게 느껴지더군요. 할 수 없이 100mm(1.5배 환산 150mm) 마크로 렌즈를 이용하여 촬영을 진행 하였습니다.

 

1회용 태양관측안경이 생각보다 요긴하더라구요. 일식은 정말 잘 보였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25sec | F/4.0 | 0.00 EV | 50.0mm | ISO-1600

 

 

 

관측용 안경에 있는 필름 2개를 분리해서 필터앞에 놓고 손가락으로 고정하여 촬영을 하였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10sec | F/4.0 | 0.00 EV | 50.0mm | ISO-400

 

 

 

실제 촬영 결과물입니다. 사진 크기를 줄여버리니 금성이 지나가는지 지나가지 않는지 알수가 없네요. ^^;;;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8.0 | -1.70 EV | 100.0mm | ISO-400

 

 

 

망원렌즈 정말 하나 구입은 해 놓아야겠습니다. 달 촬영도 그렇고 망원렌즈의 아쉬움이 마구마구 느껴져요. ㅜ.ㅜ 100% 상태에서 Crop(잘라내기)만 해 보니 희미하지만 금성이 보이네요. 이 신기하고 놀라운 천체현상~ 사람의 마음에 에너지를 마구마구 샘솟게 하는군요. 사실 요 사진이 가장 잘 나온 것 같습니다. 9시 47분경입니다.

 

 

 

 

구름에 가렸다 나왔다를 반복하면서 그리고 필름을 손으로 잡고 있기도 어려웠고 그에 따라 노출도 맞추기가 어려웠는데 한 번씩 이렇게 태양이 바로 보여서 깜짝 놀라서 후딱 카메라에서 눈을 떼기도 했습니다. 그나마 필름이 한장 올라가 있어서 그렇지 카메라, 망원경을 통해서 바로 보게 되면 실명도 할 수 있다고 하니 항상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겠죠.

 

SONY | DSLR-A100 | Pattern | 1/4000sec | F/8.0 | -2.00 EV | 100.0mm | ISO-400

 

 

 

요것은 조금 희미하게 찍혔습니다. 흑점 같아 보이기도 한데 다른 부분에서 흑점 같은 것이 보이지 않으니 금성이라고 확인 할 수 있는 것이겠죠? 10시 40분경입니다. 금성이 많이 이동했습니다.

 

 

 

 

 

요것도 10시 40분에 찍은 것입니다. 위에 있는 사진보다 조금 노출이 감소했는데 금성의 모습은 더 잘 보이네요. ^^

 

 

 

 

 

그 이후로 몇 번 촬영에 도전을 했지만 노출도 잘 맞지 않고 노출 오버거나 아예 검게 나오거나 해서 촬영은 더 이상 하지 않았습니다. 아침에 몇 번 도전한 사진이 전부였지만 이렇게 귀한 천체현상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큰 행운이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 금성일식을 볼려면 105년을 기다려야 된다고 하네요. 2004년 6월 8일에 한 번 있었고 8년, 105년 주기로 일어난다고 기사를 봤던 것 같은데 2004년에 있어서 8년 후인 2012년에 일어나고 다시 105년 후인 2117년 12월 11일에 있을 것이라고 하니 살아 생전 처음이자 마지막 관측이 되는 것이겠죠??? 혹시 의학이 발달하여 100살 넘어 살 수 있다면 다시 노려볼만 하겠지만 말이죠~ ㅎㅎㅎ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달과 금성 목성의 만남

도심이라 별이 잘 보이지 않지만 달과 밝은 별은 볼 수 있습니다. 언제부터인가는 잘 모르겠지만 2월의 초저녁 밤에 보이기 시작한 목성(위)-달-금성(아래)이 사이좋게 빛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더군요. 저녁에 잠깐 밖에 나와 보고 있으면 아름다움에 신기함에 잠시 넉을 빼았기도 했었구요.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8sec | F/5.6 | 0.00 EV | 50.0mm | ISO-400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5sec | F/5.6 | 0.00 EV | 50.0mm | ISO-1600




삼각대가 없어 최대한 숨을 참으며 찍기가 만만치 않았지만 그래도 쓸만한 것이 있어 다행이네요. 간단한 천체 이벤트였지만 잠깐의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만들어 준 이벤트였습니다. ^^ 올해는 어떤 천체 이벤트들이 있을런지 기대가 되네요.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슈퍼문 되기 전 달 촬영

인터넷 천문관련 뉴스에 슈퍼문(Super moon)이라는 용어를 볼 수 있었습니다. 너무 궁금하여 기사를 보았는데 슈퍼문이라는 것은 지구와 달의 거리가 가까워져 달이 크게 보인다는 것을 함축적으로 나타내기 위한 용어인 듯 합니다. 지구와 달의 거리가 약 38만㎞인데 약 35만6000㎞까지 좁혀진다고 합니다. 약 3만㎞의 거리가 좁혀지는데 사실상 눈으로 보는 크기는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이야기 하더군요. 뉴스에서는 19일에 슈퍼문이 뜬다라고 되어 있던데 한국천문연구원에서는 20일 새벽 4시30분경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지구와 달이 가까워졌던 해는 1955년, 1974년, 1992년, 2005년인데 슈퍼문이 뜬다는 2011년 3월 19일은 양력으로 2월15일, 즉 보름이기 때문에 큰 달을 볼 수 있게 되는 것이죠. 보통 보름 다음날이 보름보다 더 큰 달을 볼 수 있다고 하니 참고하시구요.
슈퍼문을 촬영하기 위해 3월 15일부터 촬영을 시작하였고 18일과 보름이 되어 수퍼문이 되는 19일, 20일은 구름이 끼고 비가 와서 아쉽게도 촬영을 하지 못했습니다.




위의 달 사진은 2011년 3월 15일 18시 41분에 촬영한 달입니다. 어두워질쯤이라 하늘도 어느정도 밝았는데 달이 워낙 밝다 찍고 보니 주변이 어두워 보입니다. 대신 달이 선명하게 나오게 되었죠. 고배율 렌즈가 없어 100mm 마크로렌즈로 촬영 후 100% Crop을 하여 샤픈만 한 번 먹였습니다.




2011년 3월 16일 17시 47분에 찍은 사진입니다. 보름이 가까워짐에 따라 달이 차가고 방아찍는 토끼의 모습이 선명하게 보이기 시작합니다. 슈퍼문 기사를 봐서 그런지 달이 조금 크게 보이는 듯한 착각을 하게 되던데요.




2011년 3월 17일 17시 28분에 촬영한 달입니다. 거의 보름달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절구도 잘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후 18일, 19일은 구름이 끼어 촬영을 하지 못했고 19일에 구름 사이로 달이 살짝 보였는데 그 시간 카메라가 없어 촬영을 하지 못했습니다. 이후에는 구름 속의 달빛만 간혹 볼 수 있었죠. 20일에는 비가 온 후 구름이 끼어 역시 보지 못했습니다. 19일날 잠깐 보일 때는 지평선에서 올라온지 얼마 되지 않아서 그런지 정말 크게 느껴지기는 했습니다. 사진으로 남겨놓지 못해 많이 아쉽네요.




달의 크기와 모양을 비교하기 위해 만들어 보았습니다. 왼쪽편 보름달은 2010년 10월 22일에 촬영한 것입니다. 2011년 3월 15일~17일 촬영한 달의 변화입니다. 해가 있을 때 보다 어두울 때 촬영하는 것이 밝게 더 잘 보이네요. ^^




위 사진은 2010년 10월 22일 보름달 크기와 2011년 3월 17일 슈퍼문이 되기 전에 촬영한 달과 크기를 비교하기 위해 겹쳐 놓았습니다. 약가 차이가 나는 듯 한데요. 작은 크기의 둥근 달이 2010년 10월 22일 보름달이구요~ 큰 크기가 2011년 3월 17일 슈퍼문 되지전에 촬영한 것입니다. 시간에 따라 고도가 달라지면 보이는 크기가 달라지는 것 같은데 이렇게 비교를 해도 될런지는 잘 모르겠지만 우선 사진 자료로 올려 보았습니다. 내공이 많으신분들은 이 부분에 대해 코멘트 달아 주시면 좋겠네요. ^^

슈퍼문 기사가 나가고 나서 자연재앙 또는 지진설등 다양한 루머들이 나돌았는데 슈퍼문이 뜨고 난 후 다행히 아무런 자연재앙 없이 잘 지나 갔습니다. 이런 루머들은 자연앞에서 한 없이 작은 인간의 불안함과 자연에 대한 두려움이 만들어내는 마음의 산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이번 일본 대지진의 재앙을 보면서 자연이라는 힘, 그리고 인간의 삶과 인생에 대한 표현할 수 없는 무엇인가를 느끼면서 지진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위해 희망에 대한 작은 마음의 기원 드려 봅니다.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천체]금성, 화성, 토성이 맞나요...???

저녁에 밖을 보니 눈에 띄는 별 3개가 있네요. 인터넷 뉴스에서 "트리플 행성쇼 보세요. 금성, 토성, 화성 한눈에 관찰" 기사가 갑자기 생각이 났습니다. 서쪽 북반구 하늘에 금성, 토성, 화성 세 행성을 볼 수 있는 기회라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오래만에 삼각대를 차에서 꺼내 왔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3sec | F/13.0 | 0.00 EV | 50.0mm | ISO-400



2010.06.08.에 촬영한 사진입니다. 그 후 바빠서 그냥 있다 8일이 지나서 올리게 되었네요. 일을 하고 조금 늦게 퇴근을 할 때 노홍철씨가 진행하는 친한친구를 듣게 되었고 노홍철씨가 오프닝 멘트로 밖에 보이는 밝게 빛나는 별이 보이는지 물어보고 그 행성이 금성이라고 소개를 하더군요. 아~ 금성이 맞았어~ 하면서 하늘을 다시 한 번 보고 집으로 들어 왔습니다.

위 사진에서 제일 밝은 것이 금성 다음에 있는 것이 화성 마지막 제일 오른쪽에 있는 것이 토성으로 추측이 됩니다. ^^;;; 금성은 확실한 것 같은데 말이죠... 인터넷 기사에서는 왼쪽 위에서부터 토성, 화성, 오른쪽 제일 아래 금성 이렇게 나와 있던데요~ 어떻게 된 것인지 좌상 토성 우하 금성이 사진에서는 좌하 금성 우상이 토성일 것 같습니다. ^^;;;
혹시나 정확히 알고 계시는 분은 댓글 남겨 주세요~ 고맙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