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한장의사진이야기

자라온 세월만큼 상반된 모습을 보이는 나무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Minolta Hi-Matic E, KM Centuria 100, FDI

여름에는 오른쪽 나무에 커다란 잎들이 무성하게 덮고 있습니다. 그래서 왼쪽 나무가 이상하다는 것을 알기 어렵죠. 자세히 보아야 왼쪽 나무가 이상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오른쪽 나무에서 뻗어 나온 가지들에 의해 왼쪽 나무가 영향을 받아 잘 자라지 못했나 봅니다. 키는 거의 비슷하고 커왔던 시간들도 비슷할터인데 왜 왼쪽 나무만 한쪽이 없는 것 처럼 되었을까요?
경쟁에 이기지 못한 것일까요...? 서로 같이 살아가기 위한 한쪽의 양보일까요...? 아니면 희생...??? 묘한 생각을 떠올리게 하는 나무들입니다. 두 나무는 우리에게 어떤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만 우리가 귀를 기울이지 않음 때문에 듣지 못하고 느끼지 못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 봅니다.

'일상이야기 > 한장의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템포 천천히  (2) 2009.02.21
오후 햇살담은 나무  (6) 2009.02.16
자라온 세월만큼 상반된 모습을 보이는 나무  (4) 2009.02.16
추웠던 겨울  (0) 2009.02.12
취직 준비 했던 열람실 앞에서  (0) 2009.02.12
오징어 외계인  (0) 2009.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