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외버스 뒷자리에서

부산으로 오면서 시외버스를 탔습니다. 자리를 보니 뒷자리가 제일 편할 것 같아 뒷자리에 앉았습니다. 휴일이라 버스안은 사람들로 가득 찼고 빈 자리 없이 출발을 했습니다. 출발한 후 얼마 되지 않아서 잠이 몰려 오더군요. 한숨 잔 후 창밖을 보니 버스에 뒷자리 자석이 높다보니 평소에는 보이지 않던 풍경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탁 트인 전망이 시원스럽게 느껴졌습니다.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반대쪽 차선에서 나오는 터널도 보였습니다. 반대편이 관통되어 입구쪽도 보였는데 타이밍을 맞추기가 어렵더군요.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가드레일 위쪽으로 쑥~ 올라오는 높이로 다리 아래가 눈에 시원스럽게 펼쳐집니다. 멋진 풍경이더군요. 금강 근처였던 것 같습니다. 조금 더 가면 금강휴게소가 나오거든요. ^^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휴게소에는 한번 쉽니다. 금강휴게소는 사람들로 많이 붐벼서 쉬지 않는 것 같구요~ 경부고속도로 중간기점 조금 되기전 휴게소에서 쉽니다. 부산에서는 중간기점이 조금 지난 후 있죠. ^^
휴게소에서 보니 높이를 확 알 수 있습니다. 옆의 버스 뒷자석 높이에 눈이 맞더군요. 트레일러나 덤프트럭의 높이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오산-부산이 4시간 30분 정도 걸리네요. 서울보다는 시간이 덜 걸리는 것 같아 조금 덜 지루하네요. 휴게소를 지나고부터 TV를 틀어 주어서 TV도 보면서 바깥 풍경도 구경하면서 느긋하게 내려왔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