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구광역시 중구] 서문시장 나들이

 

 

2011년경인 듯 하나 시간이 지나다 보니 날짜에 대한 기억이 거의 나지 않습니다. 미놀타 하이메틱 E(Minolta HI-MATIC E)에 후지 수퍼리아 200 36판(FUJIFILE Superia 200 36)짜리 필름을 장착하고 잠깐잠깐 가지고 다니면서 사진을 찍었는데 사진찍을 시간이 별로 없어 모두 찍는데 1년 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필름을 빼 두고 현상 및 스캔을 하는데 4~5개월 걸려 이제야 필름 결과물을 얻게 되었네요. ^^;;;

 

시간이 지난 후 받아본 결과물은 즉흥성이 강한 디지털카메라와는 또 다른 매력을 뿜어 내는군요. 추억이 새록새록 떠 오른다고 할까요??? 그리고 그 때 찍은 사진의 결과물이 이렇게 나왔구나 하는 결과 확인의 재미도 있구요.

 

대구에는 아직 시장이 명맥을 잘 유지하고 있는 듯 합니다. 대구 서문시장에 볼 일이 있어 몇 번 와 보았는데 처음 왔을 때는 차도 많고 사람도 많고 시장 규모도 크고해서 놀라워했었거든요. 몇 군데 구역으로 나누어져 있어 필요한 물건이 있는 곳을 찾는데 시행착오도 있었습니다. 차를 가지고 주차장으로 들어가면서 차가 밀려 서 있는데 옆을 보니 해가 지면서 노을이 지더군요. 얼른 미놀타 하이메틱 E(Minolta HI-MATIC E) 들고 한장 찍었습니다.

 

NORITSU KOKI | QSS-29_31

 

 

 

 

차를 주차하고나서 여기저기 돌아다니다 마님께서 출출하지 않냐고 물어봤습니다. 저녁시간 배가 고프더군요. 그래서 시장에 왔을 때 특권이자 묘미인 먹자골목으로 갔습니다. 김밥이며, 납작만두, 유부전골, 우동 등등 능력만 된다면 모두 먹어보고 싶었지만 늘어나는 인덕의 배를 보면서 마님꺼 하나 본인꺼 하나 사이좋게 주문을 넣었습니다. 서문시장에서는 유명한 곳이라는 '미성당'입니다. 가장 오래 되었고 납작만두로 유명하다고 하였고 갔을 때는 날씨가 꽤 추워서 그런지 유부전골만 눈에 들어오더군요. ^^

 

NORITSU KOKI | QSS-29_31

 

 

 

 

마님은 유부전골, 저는 우동입니다. 사람이 많아서 다 먹고 일어날 때까지 조금 기다렸어요. 역시나 한국인의 DNA에는 날씨가 추울 때 따뜻한 국물이 있는 것이 최고인 듯 합니다.

 

NORITSU KOKI | QSS-29_31

 

 

 

 

나중에 집에가서 먹어보자고 다른 곳에서 김밥도 주무합니다. 유부전골, 우동, 김밥이라는 말을 들으니 참 정겨운 것 같습니다.

 

NORITSU KOKI | QSS-29_31

 

NORITSU KOKI | QSS-29_31

 

 

 

 

이렇게 서문시장에서 일을 보고 집으로 돌아가는데 퇴근시간이라 그런지 차가 엄청 많이 밀리더군요. 여하튼 잠깐이였지만 맛 있는 것도 먹고 마님이랑 데이트도 하고 좋았습니다.

 

▶카메라 : 미놀타 하이메틱 E(Minolta HI-MATIC E)

▶필름 : 후지필름 수퍼리아 200 36(FUJIFILM Superia 200 36)

▶현상 및 스캔 : 세하포토(대구광역시 수성구 수성동1가 96-322 태왕아너스클럽상가 108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수성구 수성1가동 | 세하포토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첫 슬라이드 필름 코닥 엑타크롬 100 플러스(Kodak Ektachrome 100 PLUS)

예전에 한창 필름을 사용할 때 자주 가던 사진관이 있습니다. 부산 경성대학교 부근인데 아저씨 사장님이 참 살갑게 잘 해 주셔서 단골로 다녔지요. 오랜만에 가면 근황도 물어 주시고 사진도 잘 뽑아 주시거니와 현상과 인화, 스캔이 많으면 인화료도 많이 깎아 주실 때도 있었는데 해운대쪽인가 옮긴다는 말만 남기시고 어디로 가셨는지 찾을 길이 없네요. 경성대학교 사진학과 학생들도 자주 왔었고 휴가 나와서 인사차 들르는 학생들이 꽤 되었습니다.
간혹 필름도 싸게 팔고는 했었는데 코니카미놀타 센츄리아 100 36판도 거의 1,800원에 샀었던 때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싸게 내 놓은 필름중에 눈에 띄는 것이 있었으니 코닥 엑타크롬 100 플러스(Kodak Ektachrome 100 PLUS)였습니다. 유효기간은 얼마 남지 않았지만 슬라이드 필름을 저렴하게 쓸 수 있는 기회인 것 같아 우선 구입을 해 놓았습니다. 그리고 락앤락 통에 들어간 후 기약 없이 지내다 유효기간인 2002년 11월을 한 참이나 넘겨 7년이 조금 지나서야 카메라에 장착을 해서 찍어 보게 되었습니다. 이 필름의 특성이 어떻고 하는 것은 잘 모르지만 첫 슬라이드 필름이라 그런지 무엇인가 남겨 놓고 싶은 생각인 셈이죠. ^^

SONY | DSLR-A100 | Pattern | 1/160sec | F/2.0 | 0.00 EV | 50.0mm | ISO-800



유효기간이 2002년 11월입니다. 금방 사용할 것이라고 얼마 남지 않은 슬라이드 필름을 사게 되었는데 사용한 시간은 약 7년이 지나서야 개봉하게 되었네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160sec | F/2.0 | 0.00 EV | 50.0mm | ISO-8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00sec | F/2.0 | 0.00 EV | 50.0mm | ISO-8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00sec | F/2.0 | 0.00 EV | 50.0mm | ISO-8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2.0 | 0.00 EV | 50.0mm | ISO-800



요즘 큰 카메라 가지고 다니기가 귀찮아서 미놀타 하이메틱 E(Minolta HI-MATIC E)를 애용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엑타크롬을 하이메틱 E인 메뚝이에게 장착을 해 주었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160sec | F/2.0 | 0.00 EV | 50.0mm | ISO-640

SONY | DSLR-A100 | Pattern | 1/160sec | F/2.0 | 0.00 EV | 50.0mm | ISO-200



메뚝이에게 장착후 또 1주 정도가 지났습니다. 그 동안 찍을 것이 없더군요. 일도 바쁘구요. 파리만 살짝 날렸습니다. ㅡ,.ㅡ 그러다 시간이 흘러 흘러 봄이 오고 벚꽃이 피는 계절이 왔습니다. 오랜만에 고향 부산에 가니 벌써 벚꽃이 활짝 피었더군요. 사진 찍은 날은 아쉽게도 구름이 끼어 있었습니다. 흐드러진 벚꽃을 보니 모든 시름이 잊혀지는 듯 한 편안함을 잠깐이나마 느낄 수 있었습니다.

NORITSU KOKI | QSS-32_33

NORITSU KOKI | QSS-32_33



자동차 점검을 하러 갔더니 타이밍 벨트를 교체해야 된다고 해서 수리 맡겨 두고 아침에 버스로 출근하러 가는 길에 자취하는 근처 동네 한장~ 타이밍 벨트 교체하면서 함께 있는 냉각수 펌프랑 이것저것 하니 시간이 많이 걸리네요. 아~ 버스 타고 갈려니 보통 보다 조금 더 일찍 일어나서 출발하게 되었습니다. 갑자기 대중교통 이용할려고 교통카드를 찾아도 안보이고 어디다 두었는지 기억이 안나네요. ^^;;;

NORITSU KOKI | QSS-32_33



잠깐 벚꽃구경 하러 와서 찍었습니다. 몇 일 동안 날씨가 계속 흐리네요.

NORITSU KOKI | QSS-32_33



집에 조금 일찍 와서 따사로운 저녁 햇살이 블라인드에 비치는 것이 좋아 한장 담아 보았습니다.

NORITSU KOKI | QSS-32_33



블라인드를 걷고 창문을 활짝 열어 찍은 우리동네입니다. ^^

NORITSU KOKI | QSS-32_33



행사에 참석하면서 맛나는 도시락을 받고 한장 남겨 보았습니다. 사진을 찍을려고 차에서 카메라를 꺼낼려고 문을 열었는데 카메라가 툭~ 떨어져 버리더군요. 깜짝 놀랐습니다. 배터리 위치가 어긋나서 사진이 안 찍히는데 그것도 모르고 이것저것 만지다 필름이 조금 감겨진 것 같더군요. 배터리 위치를 찾아 주고 하니 다시 작동을 하던데 현상을 해서 보니 위쪽에 검은 줄이 가 있더군요. 대구에서 슬라이드 잘 뽑는다는 사진관을 찾아 갔는데 이전한지 몇년 되었다네요. 그래서 바로 보이는 사진관에 가서 했는데 사진관에서 실수 한 줄 알았습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니 카메라가 충격을 받은 이후에 나타나는 것 같기도 해서 다른 필름을 찾아 봐야 정확한 증상을 알 수 있을 것 같네요. 이렇게 결과물이 나오니 어찌나 속상하던지요.

NORITSU KOKI | QSS-32_33



부산 용두산공원이 보입니다.

NORITSU KOKI | QSS-32_33

NORITSU KOKI | QSS-32_33



대구 월드컵 경기장에서 자동차 전용 극장쪽으로 해서 청계사까지 이어지는 길에 있는 커다란 저수지입니다. 몇 일 동안 비가 많이 와서 그런지 물이 가득차 있더군요.

NORITSU KOKI | QSS-32_33



계곡에도 물이 많아서 물 흘러 내리는 소리가 시원하게 스트레스를 날려 주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참 물소리 바람소리는 귀와 마음을 편하게 해 주는 것 같습니다.

NORITSU KOKI | QSS-32_33

NORITSU KOKI | QSS-32_33

NORITSU KOKI | QSS-32_33



보통 슬라이드 필름을 많이 찍는 분들이 인터넷에 남긴 글들을 읽어 보면 슬라이드 필름은 필름 스캔을 해도 라이트박스 위에 루페로 보는 것과는 비교도 안된다라는 이야기를 많이 적어 놓으셨더라구요. 저도 현상된 슬라이드 필름을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말 그 입체적인 맛이 완전히 없어지는 듯한 느낌이 들었고 슬라이드 필름을 그냥 볼 때 참 황홀하다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 그 만큼 현상된 슬라이드 필름을 직접 보면 감동 그 자체입니다. 그 감동을 보여 드리지는 못 하지만 아쉬운 딴에나 이 사진들이라도 올려 봅니다.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Minolta Hi-Matic F, KM Centuria 100, FDI

추웠지만 청명한 날. 겨울이라 3시쯤 되면 해가 기울려고 합니다. 저녁이 빨리 온다는 것은 빨리 어두워진다는 것이고 햇빛이 비치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말합니다. 마음도 급해지고 사진을 찍기 위해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그리고 사진을 찍을려고 생각해 두었던 곳의 햇빛이 사라질 것 같아 그 곳으로 가는 동안 안달이 나면서 불안합니다.

필름 사진을 찍다 보니 알게 되었죠. 필름으로 사진을 찍기 시작하여 얼마 되지 않았을 때는 그렇게 느끼지 못했었는데 작년 필름을 다시 시작하고 햇빛이 비치느냐 구름이 끼어 햇빛이 없느냐에 따라 사진의 느낌 색감들이 선명해지냐 흐려지냐가 결정이 되는 것 같습니다. 어찌 보면 당연한 이야기겠죠. 그 후론 되도록 필름은 주로 낮에 해가 있는 날 주로 찍고 디지털은 주간야간 겸용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상관없이 찍기도 하구요. ^^

여하튼 필름 찍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2002년 경주 술과 떡 잔치 갔을 때 찍은 필름 스캔

필름스캐너 코니카미놀타(KonicaMinolta) 스캔듀얼(ScanDual) 4를 구입하고 필름을 스캔할 때마다 그 동안 잊고 지냈던 추억들이 하나씩 생각이 되살리는 것 같아 재미가 쏠쏠했습니다. 대충 어느정도 스캔을 한 후 금전적인 이유로 스캐너는 다시 팔았습니다. 기회가 오면 다시 스캐너를 구입을 할 예정입니다. 필름스캔에 대한 재미를 알아 버렸기 때문이지요. ㅠ.ㅠ

2002년도 경주 술과 떡 잔치가 3월30일에서 4월 5일까지 열렸었고 학교 리포트 때문에 동기와 같이 가게 되었죠. 리포트에 낼 증거 사진이 필요했기 때문에 동기가 교통편을 제가 사진을 제공하기로 합의를 보고 떠나게 되었죠. 아마 식목일 노는 날에 갔다 왔던 것 같습니다. 친구가 가져온 차는 진정한 경차라고 불렸던 대우자동차의 티코였습니다. 그 당시에 친구가 가져온 차는 경차에서 보기 힘들었던 오토미션이였죠. 고급 티코였습니다. 친구가 운전을 하고 가는데 차체가 작아서 그런지 아니면 땅에 착 붙어서 그런지 고속도로를 100Km/h로 달리는데 굉장히 속도감이 느껴졌던 기억이 납니다. 중형차, 버스 등 100Km/h 달리는 여러 자동차를 타 보았지만 속도감은 전혀 다르게 느껴지더군요. 레이스 하는 기분입니다. ㅋㅋㅋ

경주에 도착한 후 여기저기 전시하는 것을 둘러 보았습니다. 전시관을 나와서 보니 소주를 만들기 위해 알코올 증류를 전통적인 방식으로 하고 있더군요. 아마 안동소주였던 것 같습니다. 고리라고 불리는 전통적인 기구를 사용하여 발효주를 넣고 불을 피워 물과 알코올의 끓는 온도 차이를 이용하여 알코올만 분리를 하는 것이였습니다. 정말 한 방울씩 증류가 되어서 나오더군요.


Canon EOS-30 / Canon EF 28-105mm F3.5-4.5 II / Centuria 100 / 스캔듀얼(SacnDual) 4



신기하게 본 후에 부스가 많이 세워진 곳으로 가니 전통 민속주를 많이 팔고 있더군요. 유명한 각 지방 특산 주류부터 처음 보는 술까지 종류가 정말 다양했습니다. 소주용 종이컵 작은 잔으로 시음도 할 수 있었구요~ 안주로는 새우깡이 있었습니다. 친구와 저는 많이 아쉬워 했죠. 모든 술을 시음을 해 보고 싶었으나 친구가 운전을 해야 되어서 한 종류만 골라 간단히 맛만 봤습니다.



Canon EOS-30 / Canon EF 28-105mm F3.5-4.5 II / Centuria 100 / 스캔듀얼(SacnDual) 4



대충 둘러 본 후에 봄의 경주 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있죠. 바로 벚꽃입니다. 보문단지 벚꽃이 정말 이쁘지요. 그래서 친구랑 가는 길에 보문호에 있는 벚꽃을 보고 감포로 넘어가서 국도를 타고 울산으로 와서 고속도로를 타기로 했습니다. 우선 보문호로 고고씽~!!! 보문호의 벚꽃은 한창이였고 벚꽃이 피는 시기와 잘 맞았던 것 같습니다. 정말 아름답고 좋았는데 남자 둘이서 가니 머 할께 있어야죠~ ㅋㅋㅋ 그래서 잠깐 보고 다시 감포로 출발~ ^^


Canon EOS-30 / Canon EF 28-105mm F3.5-4.5 II / Centuria 100 / 스캔듀얼(SacnDual) 4



감포로 가기 위해서 불국사를 지나서 석굴암 가는 길로 가다가 산 정상 부근에서 감포방향으로 가는 국도를 타고 갔습니다. 여행을 할때 인터넷에서 정보를 찾아 적어 두는 다이어리, 간식꺼리 과자와 음료수 맥콜이 있었군요. ㅋㅋㅋ ^^ 불국사방향에서 보문호쪽으로 오는 차들이 많아 정체 되고 있었습니다. 아마 벚꽃구경 귀성객을 생각해서 고속도로랑 경주 국도쪽이 막힐 것 같아 우회 도로를 찾던 중에 울산으로 가는 국도가 생각이 났고 친구도 좋다고 해서 그 길을 택했던 것 같습니다.


 
Canon EOS-30 / Canon EF 28-105mm F3.5-4.5 II / Centuria 100 / 스캔듀얼(SacnDual) 4



감포에 들러 바다를 본 후 울산까지는 잘 왔구요. 울산에서 길을 조금 헤메다 고속도로를 탔던 것 같습니다. 경부고속도로에 들어서서 차가 밀려 고생했던 것 같네요. 중간에 너무 막히고 친구랑 잠이 너무 와서 잠깐 쉬어 가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거든요. 한 숨 자고 나니 정체가 조금 나아 지더군요.

필름스캐너를 사서 대부분의 필름을 창고에서 꺼냈습니다. 필름이 많이 상한 것도 있고 먼지가 너무 많은 것도 있고 깨끗한 것도 있고 그렇더군요. 필름 관리에 조금 더 신경을 썼으면 좋았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필름이 오래 된 것이 많아 스캔을 하니 얼룩이 그대로 보이고 먼지도 상당하고 그렇더군요. 정말 필름스캐너는 고생문으로 들어 서는 것이다라는 말이 틀린 것이 아니더군요.
하지만 그 고생을 모두 사라지게 하는 것이 있었습니다. 잊었던 추억을 돌아 볼 수 있었던 것이죠. 추억을 담아 두었던 상자에서 까맣게 잊고 있었던 추억을 꺼내어 그 시간들이 다시 살아 나는 느낌입니다. 어떻게 보면 잊고 있던 나를 다시 만나 반가운 느낌이라고 할까요...??? 즐겁고 행복하더군요. 되돌아 볼 수 있는 그 시절들이요. 이런 맛을 알았으니 필름스캔을 접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지금은 필름스캐너를 팔았지만 꼭 다시 구입을 할 생각입니다. 그 때가 되면 더 많은 이야기들을 펼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Konica FT-1 / AR 50mm F1.7 / Centuria 1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Konica FT-1 / AR 200mm F3.5 / Centuria 1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서울, 경기도, 강원도 지역은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이 들었던데 부산은 이제 노릿노릿해지고 있습니다.
계절이 변하는 것을 보면 생각보다 우리나라가 길죠. 계절적 시간 차이가 크게 와 닿습니다. ^^




나뭇잎들은 오래전부터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낙엽들이 제법 바닥에 모여 있네요.
가을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이제 제법 쌀쌀하죠.
추위를 피해 뭉쳐 있는 낙엽처럼 월동 준비를 해야 될 때인 것 같습니다. ^^

Konica FT-1 / Hexanon 200mm F3.5 / Centuria 1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햇살받아 반짝이는 금강아지풀. 여기저기 널려 있네요.
강아지풀보다 훨씬 작습니다. 강아지풀과 비교하면 애기 같아요.

이전에 일본애니메이션 '고양이 보은(猫の恩返し)'을 봤을 때
우리랑 일본이랑 강아지풀을 다르게 부르는 것을 재미 있게 생각 했었거든요.

애니메이션에서는 나오는 음성으로 네이버 일본어사전에서 찾아 보니
'ねこ-じゃらし(네코-쟈라시...???)'라고 나오고 'えのころぐさ(에노코로구사...??? ㅡ_ㅡ;;;)'의 속칭이라고 합니다.
'えのころぐさ'는 우리말로 강아지풀이죠. ^^
일본에서는 '猫(ねこ)' 네코라고 읽는데요~ 고양이를 뜻합니다.
뒤에 'じゃらし'는 재롱부리게 해로 나오네요. ㅡㅡ;;;

따라서 'ねこ-じゃらし'는 고양이를 재롱부리게 해라고 해석하면 될 것 같습니다.(틀리다면 댓글로 지적 부탁드려요.)
강아지풀이 바람에 흔들거리면 고양이들이 폴짝 뛰면서 장난을 쳐서 그렇게 붙여졌겠요...???
고양이가 움직이는 물체를 좋아하잖아요.
이렇게 찾아 보니 참 재미 있는 것 같습니다.
고양이를 재롱부리게 하는 풀~ 강아지풀~ ^^;;;

우리는 강아지풀로 장난을 많이 치죠. 손에 넣어 손을 살짝살짝 오무렸다 폈다 하면
강아지풀이 슬금슬금 올라오는 것을 보고 재미 있어 했었죠.

여하튼 고양이 보은에서 '고양이풀'로 자막이 나왔던 것이 관심이 갔었던 모양입니다.
사실은 강아지풀을 좋아하거든요. 특히나 햇살 받은 반짝이는 강아지풀을요. ^^

Konica FT-1 / Hexanon 200mm F3.5 / Centuria 1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자동판매기 둘에 자판기 물품보관 케비넷 하나 해서 삼형제.
오른쪽 커피 자판기인 막내는 새로 들어 왔어요. 설탕양이 조절 되는 것 같은데 신기하네요. +_+

Konica FT-1 / Hexanon 50mm F1.7 / Centuria 100 / FDI 스캔

'일상이야기 > 한장의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햇살 02-누가 우유팩을 야외테이블에 꽂아 놓았는가!!!  (6) 2008.11.04
가을 햇살 01  (1) 2008.11.04
삼형제  (0) 2008.11.03
기분좋은 새 제품  (4) 2008.11.03
노란 표지판  (0) 2008.11.01
가을 낙엽  (2) 2008.11.01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눈에 띄는 새 제품. 깨끗하고 반들반들하네요.
기분이 좋아져요.  기분이 좋아지니 한장 남겨 줘야지.
차량통행방지봉 속에 들어 있는 세상 모든 것들과 나. ^^

Konica FT-1 / Hexanon 50mm F1.7 / Centuria 100 / FDI 스캔

'일상이야기 > 한장의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햇살 01  (1) 2008.11.04
삼형제  (0) 2008.11.03
기분좋은 새 제품  (4) 2008.11.03
노란 표지판  (0) 2008.11.01
가을 낙엽  (2) 2008.11.01
가을 늦더위  (2) 2008.10.26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