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이야기/맛집이야기

[부산 동래구] 가을 입맛을 돋우는 낙새볶음(낙지볶음+새우볶음)-소문난원조조방낙지

오늘 날씨가 정말 좋았습니다. 청명한 가을 하늘에 햇빛도 부드러운 가을 빛 그대로이더군요. 가을은 입맛을 돌게 하는 계절이기에 맛 좋은 음식을 저절로 찾게 되죠. 그런 가을에 찾아간 낙지볶음 음식점.
여자친구가 고등하교 때 친구들과 먹었던 추억의 음식점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그 맛과 정을 잊지 못한다고 하네요. 학생시절이라 돈이 모자라죠. 만약 친구들이 6명 가면 5명분만 시키면 학생들이라고 6인분 정도 양을 주셨다고 합니다. 밥도 간혹 공짜로 하나 더 주실 때도 있었다고 하는군요. 그래서 정이 있는 것 같다고 이야기를 하는군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160sec | F/2.2 | +1.00 EV | 50.0mm | ISO-400



장소는 부산 동래전화국, 동래시장, 동래구청 근처입니다. 주차장이 있어 편하게 식사를 할 수 있습니다. 여하튼 처음에는 여자친구가 조금 망설면서 이야기를 해서 지나쳤습니다. 한 바퀴 돌아 다시 왔습니다. ^^;;;
주변에 낙지볶음 음식점이 많이 있지만 여자친구 말로는 이 곳 맛이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잘 보고 들어 가야 된다고 하네요. 예전에 동기들과 같이 왔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 다른 곳에 갔었는데 맛이 틀렸다고 하네요. 그 이후로는 여기만 찾게 된다고 합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250sec | F/3.5 | 0.00 EV | 24.0mm | ISO-100



오늘은 점심 시간이 조금 지나서 그런지 복장하지는 않았지만 식사를 하는 사람들이 꽤 있었습니다. 메뉴는 아래 사진과 같습니다. 우리는 낙지볶음과 새우볶음 하나씩에 사리로 감자사리를 주문 했습니다.
여친: "낙새볶음 주세요~"
주문을 하는데 처음에는 무슨 말인지 못 알아 듣겠더군요. 그래서 물어 봤죠.
 나: "낙지볶음 시켜야 되는거 아니야???"
 그러니 여친이~
여친: "낙새볶음은 낙지볶음이랑 새우볶음 각각 하나씩을 섞어 주는거야~ 몰랐지~"
나: "아~" ^^;;;
다른분 주문 때 자세히 들어 보니 대부분 낙새볶음으로 주문을 하시더군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3.5 | 0.00 EV | 50.0mm | ISO-400

메뉴에는 낙새볶음은 없어요~ ^^



얼마 되지 않아 기본 반찬이 준비 됩니다. 젓갈, 나물들과 김치, 김치냉국이 되겠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2.5 | 0.00 EV | 5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60sec | F/2.5 | 0.00 EV | 5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2.5 | 0.00 EV | 50.0mm | ISO-400

너무 달지 않아 딱 입맛에 맞았습니다. ^^




기본반찬 세팅 후 메인 메뉴인 낙새볶음이 나옵니다. 오호~ 제가 뚜껑을 덮은 샷으로 찍어 버렸습니다. 죄송하네요~ ^^;;; 그리고 밥이 나옵니다. 공기밥으로 나올 줄 알았는데 비벼먹기 좋도록 대접에 주시네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320sec | F/2.5 | 0.00 EV | 5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400sec | F/2.2 | +0.70 EV | 50.0mm | ISO-400



낙새볶음이 어느 정도 끓기 시작하면 이모가 와서 요리를 해 주십니다. 잘 저어서 소스를 풀어주고 적당한 양으로 물인지 육수인지를 넣어 맞추어 줍니다. 그리고 바로 만들어진 듯 보이는 감자사리가 들어가죠. 가지고 오는데 김이 모락모락 나더군요. 보통 감자사리를 만들어 놓고 음식을 만들 때 넣어 쫄깃하지 않고 조금 푸석추석한 느낌이 있느데 여기는 감자면인데도 쫄깃하고 맛 있더군요. 제 생각에는 아마 주문 들어오면 바로 뽑아서 만드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사리를 넣고 끓이면 마무리가 되죠.

SONY | DSLR-A100 | Pattern | 1/100sec | F/2.5 | 0.00 EV | 50.0mm | ISO-400



새우도 큼직한 것이 마음에 듬니다. 밥에 넣어 비벼먹기 위해 여친과 같이 낙새볶음을 떠 넣었습니다. 그리고 비빌려는 찰나에 이모가 오셔서 감자사리는 바로 먹는게 맛이 좋고 조금 지나면 눌러 붙기 때문에 먼저 먹는 것이 좋다고 이야기를 해 주시네요. 그래서 감자사리를 먼저 먹었습니다. 정말 쫄깃하고 고소하더군요.
밥에 비벼먹는 낙새볶음은 맵지도 않고 부드럽고 맛이 좋습니다. 입맛 도는 가을이라는 계절에 딱 안성맞춤입니다. 나중에 다 먹고 여친이랑 이야기를 했는데 조미료 맛이 안 나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보통 음식을 먹을 때 탁 쏘는 조미료 느낌이나 음식을 다 먹은 후 텁텁한 조미료 맛이 여기서는 나지 않았죠. 음식을 다 먹은 뒷 끝도 깔끔합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많이 찾는 것 같은 생각도 들구요. ^^

SONY | DSLR-A100 | Pattern | 1/160sec | F/2.2 | +1.00 EV | 5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8 | +1.00 EV | 50.0mm | ISO-400



가격도 좋았지만 우선 맛이 좋고 푸짐해서 돈이 아깝지 않은 것 같습니다. 원래 여친이랑 저랑 그렇게 많이 먹는 체질이 아니라서 양은 딱 적당한 것 같아요.
가을에 약간 매꼼하면서 입맛 도는 메뉴를 찾으신다면 낙새볶음을 추천해 드립니다. ^^

<<찾아가시는 길>>
우선 차를 가져 가시는분은 동래교차로로 오셔서 동래전화국방향 길 바로 오른쪽에 길(동래구청방향 길)이 하나 더 있습니다. 그 길로 쭉 들어 가시면 찾을 수 있습니다.
일반 교통수단은 지하철 동래역에서 하차하셔서 2번 출구로 나오셔서 메가마트옆길로 해서 동래전화국까지 오신후 골목을 찾아 들어 가시면 됩니다. 버슨느 동래전화국 가는 것 타시면 되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