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7년이 이틀 남았을 때입니다. 집에 그냥 있기도 그렇고 무엇인가 보고 찍고 싶은데 갑자기 태종대 등대가 생각이 나더군요. 바다와 등대. 사람의 감성을 자극시켜 주는 단어인 것 같습니다. 푸른 바다와 새하얀 흰 등대 주위로 나는 갈매기. 생각만으로도 가슴이 탁 트입니다. "오늘은 태종대로 가야겠구나. "라고 생각하고 카메라 가방을 메고 지하철에 올랐습니다. 많이 춥고 바람도 많이 불었지만 스모그가 없어 멀리까지 잘 보이는 쾌창한 날씨였습니다.
 지하철 1호선으로 남포동까지 이동후 태종대 가는 버스로 갈아 탔습니다. 버스는 영도대교를 건너 익숙한 도로를 따라 태종대로 향했고 바깥 풍경을 보다 보니 태종대 종점에 도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400sec | f13 | 0EV | 50mm | ISO-400

태종대공원 입구입니다.


 예전 태종대는 오전 09:00부터 오후 06:00인가 07:00까지는 입장료를 내고 들어 갔습니다. 그 이외의 시간은 무료 입장이였구요. 그리고 자동차는 추가로 통행료를 내고 들어갈 수 있었구요. 요즘에는 공원 입장료를 없애고 차량 출입을 못 하게 했죠. 그리고 "다누비 열차"라고 하는 공원 순환 열차를 만들었습니다. 순환열차는 요금을 내고 타며, 걸어서 가면 무료 입장이 가능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00sec | f13 | 0EV | 40mm | ISO-400

태종대공원 입구 현판입니다. 여전하네요. ^^


 태종대 입구 옛 매표소를 지나서 다누비 열차를 타는 곳까지 올라 갔습니다. 걸어서 태종대를 돌아볼 생각이였기에 배를 조금 채워 가는 것이 좋을 것 같아 핫도그를 하나 먹었습니다. 아침을 못 먹어서 그냥 태종대를 돌기에는 힘이 많이 부칠 것 같았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400sec | f4 | 0EV | 24mm | ISO-100

아침을 대신할 따끈한 핫도그. ^^


 핫도그를 후다닥 해치우고 순환도로로 출발을 했습니다. 원래 일방통행이였는데요 방향이 예전과 바뀌었더군요. 걸어서 가는 것이야 방향에 상관 없으니 저는 예전과 같이 이 방향을 출발점으로 선택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00sec | f13 | 0EV | 24mm | ISO-400

예전에는 여기가 출발하는 곳이였습니다. 방향이 바뀌었네요.


예전에 비해 인도에 푹신푹신한 재질로 되어 있어 걷기 편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00sec | f13 | 0EV | 70mm | ISO-400

푹신푹신한 재질로 포장이 되어 있어 걷기 편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60sec | f13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13 | 0EV | 45mm | ISO-400

 바람도 많이 불고 날씨가 정말 추웠습니다. 몇 일 전만 해도 봄날 같았는데... 그래서 이 추운 겨울에 개나리가 피었더군요. 꽃, 나무들이 정신이 없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sec | f8 | -1EV | 105mm | ISO-400

추운겨울에 핀 개나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000sec | f5 | -1EV | 105mm | ISO-400

무슨 열매인지는 모르겠지만 나무에 새빨간 둥근 열매들이 주렁주렁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0sec | f13 | 0EV | 105mm | ISO-400

추위를 피하기 위해 수도꼭지도 꽁꽁 동여 매어 놓았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Spot | 1/80sec | f13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60sec | f13 | 0EV | 24mm | ISO-400

많은 것을 생각나게 하는 간이 운동장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Spot | 1/1000sec | f13 | 0EV | 70mm | ISO-100

낮은 구름들이 지나가면서 그림자를 만들어 멋진 풍경을 선사해 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sec | f13 | 0EV | 60mm | ISO-100

멀리 부산의 상징 오륙도가 보이네요.


 여기 저기 보면서 걷다 보니 태종대 등대로 내려가는 입구까지 왔습니다. 여기서 태종대 등대, 신선바위가 있는 곳까지 갈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80sec | f13 | 0EV | 30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0sec | f13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640sec | f13 | 0EV | 24mm | ISO-400

새로 단장하기 전에 등대 불빛이 나오는 부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60sec | f13 | 0EV | 60mm | ISO-100

새로 지어진 등대입니다. 2004년 08월에 새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예전에 새 등대가 지어지기 전에는 등대에는 가 볼 수가 없었습니다. 그냥 옆에서 보고 바로 신선바위로 내려가서 보다 가고 했죠. 신선바위 가는 길도 절벽이였지만 그 시절에는 난간이 없었습니다. 새롭게 단장이 되면서 등대 주변이 꾸며지고 등대 전망대도 생기고, 신선바위 가는 길도 줄로 난간도 만들어 놓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00sec | f18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20sec | f13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Spot | 1/1000sec | f16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60sec | f16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Spot | 1/1250sec | f13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Spot | 1/500sec | f13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Center Weighted Average | 1/400sec | f13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Center Weighted Average | 1/320sec | f13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Center Weighted Average | 1/250sec | f13 | 0EV | 105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13 | 0EV | 35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13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13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13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sec | f13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13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13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50sec | f13 | 0EV | 26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60sec | f13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sec | f13 | 0EV | 26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sec | f10 | 0EV | 24mm | ISO-100

 오늘 처음 가 보는 곳이 등대 전망대입니다. 예전에 왔을 때는 전망대를 쏙 빼 놓고 둘러 보았거든요. 그래서 기대가 더 많이 됩니다. 탁 트인 바닷가 전망이 정말 좋겠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00sec | f10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60sec | f10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60sec | f10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sec | f10 | 0EV | 24mm | ISO-100

옛날 등대 머리부분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00sec | f9 | 0EV | 75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500sec | f9 | 0EV | 24mm | ISO-100

멀리 보이는 섬은 주전자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Spot | 1/1600sec | f9 | 0EV | 55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3sec | f9 | 0EV | 35mm | ISO-100

 이상하게 높은 곳에 오르니 긴장이 되는군요. 예전에는 별로 그런 두려움이 없었는데 이상하게 오늘따라 고소공포증 비슷하게 살짝 긴장이 됩니다. 난간쪽으로 가기가 어렵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6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4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8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9 | 0EV | 24mm | ISO-100

신선바위 내려다 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50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2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500sec | f9 | 0EV | 24mm | ISO-100

 개인적인 생각에 태종대 등대에 명소라고 할 만한 것이 있습니다. 도서관인데요~ 전망이 환상적인, 바다를 보며 책을 읽을 수 있는 도서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0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4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6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sec | f9 | 0EV | 9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8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6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0sec | f9 | -0.7EV | 9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6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50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50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500sec | f9 | 0EV | 24mm | ISO-100

 바다도 무섭게 모이네요. 쑥~ 빨려 들어가면~ 호오혹... T^T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20sec | f9 | 0EV | 105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9 | 0EV | 55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400sec | f9 | 0EV | 24mm | ISO-100

 점심 시간이 되었군요. 배가 조금 출출해 오는 것 같아 맛있는 핫도그를 하나 더 먹었습니다. 핫도그를 너무 좋아하다 보니~ 핫도그만 계속 먹게 되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2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Spot | 1/16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Spot | 1/5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640sec | f9 | -1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640sec | f9 | -1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Spot | 1/4000sec | f9 | -1EV | 40mm | ISO-100

 그리고 다시 순환도로로 올라 와서 도로를 따라 산책을 했습니다. 오랜만에 좋은 공기도 음미하고 춥지만 바람과 바다 경치도 감상하면서 여유롭게 걸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sec | f16 | 0EV | 24mm | ISO-100

 걷다 보니 순환도로 끝부분쯤 왔습니다. 다리가 아프더군요. 평소에 운동을 해 줘야 되는데 그렇지 못하니 다리가 비명을 지름니다. 다리가 아프니 고민이 됩니다. 자갈마당을 들렀다 가야되나 그냥 가야 되는가 하구요. 보시다시피 자갈마당으로 갈려면 계단을 내려 갔다 올라 와야 되니 고민이 안 될 수가 없죠. ㅋㅋㅋ ㅡ0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400sec | f11 | 0EV | 24mm | ISO-400

 결론은 들렀다 가기로 했습니다. 오랜만에 온 김에 다리가 빠질때까지 모두 한번 둘러 보자라는 생각으로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Spot | 1/400sec | f9 | -0.7EV | 80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200sec | f9 | -0.7EV | 24mm | ISO-400

 덕분에 파도에 의해 돌이 서로 부딪히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파도가 센 날이라 소리도 크고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800sec | f9 | -0.7EV | 45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400sec | f9 | 0EV | 35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9 | 0EV | 24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20sec | f9 | 0EV | 105mm | ISO-100

 자갈마당을 끝으로 태종대 순환도로를 모두 돌았습니다. 사진 찍느라 시간도 보내고 여기 저기 둘러 보고 느릿느릿 움직였더니 약 4시간이 조금 넘게 걸렸습니다. 흐흐흐... T^T
 보통 걸어서 산책만 하면 1시간에서 1시간30분정도 걸리거든요. 물론 다누비를 이용하면 더 편리하게 시간도 줄이고 움직일 수 있습니다. 다시 시내로 나가기 위해 버스 정류소에서 버스를 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sec | f9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00sec | f9 | 0EV | 24mm | ISO-400

영도대교를 지나고 있습니다.


 영도대교를 지나서 바로 내려야 되는데 꾸물꾸물 하다보니 1코스를 더 가서 내렸습니다. 원래는 영도대교 사진을 찍을까 생각하는 사이 엉덩이가 의자에 붙어서 일어날 생각을 하지 않더군요. 음... ㅡ.ㅡ
 1코스르 더 가서 내렸기 때문에 광복동 거리도 둘러 볼 겸, 용두산공원을 가 볼까 하는 생각에 계획을 바꾸어 보았습니다. 남포동 광복동쪽은 발을 끊었던 시간이 길었던지라 너무 많이 변한 모습에 놀라 버렸습니다. 광복동 거리도 완전히 새로 단장을 해 놓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500sec | f9 | 0EV | 24mm | ISO-400

 광복동 거리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용두산공원으로 바로 가는 길이 있습니다. 그 길로 해서 용두산공원으로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640sec | f9 | 0EV | 24mm | ISO-400

 용두산공원은 새로 단장중이였습니다. 작년 12월 30일이였으니 지금은 완전히 단장이 다 된 것 같더군요. 아까 다른분 블러그에 용두산공원 사진이 올라온 것을 봤는데 깔끔하게 단장이 끝나 있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800sec | f9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250sec | f9 | 0EV | 24mm | ISO-400

 내일은 07년 마지막날이라 가는해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기 위한 행사 준비 중이였습니다. 사실 가고는 싶었지만 몸이 안 따라 줘서...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500sec | f9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000sec | f9 | 0EV | 24mm | ISO-400

 옛날 미화당 백화점으로 연결 되었던 다리입니다. 용두산공원에서 시내로 빨리 갈 수 있는 길이였는데요~ 문을 굳게 닫아 놓았더군요. 아직도 그 흔적이 있다는 것이 반가워 한장 남겨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800sec | f9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400sec | f9 | 0EV | 24mm | ISO-400

 용두산공원을 내려와서 부산근대역사관을 보러 갔습니다. 미문화원으로 사용되던 건물을 반환을 받아 건물이 없어질뻔 하다 부산근대역사관으로 꾸며지게 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군복무시절 미문화원 시설경비를 잠깐 했던 적이 있어 애착이 가는 건물이라고 해야 하나요??? 여하튼 보존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그런 건물입니다.
 부산근대역사관을 다 둘러 보고 잠깐 쉬었습니다. 건물 내부가 따뜻하여 밖으로 발걸음이 떨어지질 않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Spot | 1/125sec | f9 | +0.7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00sec | f9 | 0EV | 24mm | ISO-400

 역사관에서 조금 쉬다 다시 나와 길을 헤메다 보니 영도대교 근처에 와 있었습니다. 그래서 영도대교를 담으로 갔습니다. 원래 이 영도대교는 부산대교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었고 왼쪽편에 큰 다리를 하나 더 만들어 새 다리를 부산대교라 이름 붙이고 원래 부산대교였던 이 다리는 영도대교로 다시 불리게 되었다는 사실을 부산근대역사관에서 알았습니다. 원래 영도대교인줄 알았거든요. 그리고 사람들도 많이 헷갈려 합니다. 부산대교랑 영도대교랑. 이 영도대교는 한국전쟁당시 만남의 장소로 많이 사용된 한 많은 다리라고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최근 롯데에서 옛 부산시청터에 건물을 세우면서 영도대교를 없애고 큰 다리를 만들려고 했는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문화유산으로 남겨 놓았으면 하는 생각이였습니다. 오랜된 역사적 가치가 있는 유산만이 유산으로 되는 것이 아닌 우리가 지나오면서 남겨 놓을만한 것들을 잘 보전해 두면 후에 다음 세대들이 지나고 지나 문화적 역사적 가치를 지닐 날이 올 것이라고 생각이 들기 때문이죠. 그냥 사견이였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60sec | f9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9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250sec | f9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60sec | f9 | 0EV | 50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00sec | f9 | 0EV | 24mm | ISO-400

 영도대교를 찍다 보니 해가 많이 기울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자갈치시장부근을 가 보기로 생각하고 건어물 시장을 통해 가 보기로 했습니다. 영화 친구로 유명해진 곳이죠. 아직 오래된 건물들이 남아 있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30sec | f9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Multi-Segment | 1/15sec | f9 | 0EV | 24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DSLR-A100 | Center Weighted Average | 1/125sec | f9 | 0EV | 24mm | ISO-400

 자갈치시장도 새 건물이 들어서고 나서 주변이 많이 바뀌었네요. 자주 못 온 사이 이렇게 변했을 줄은 몰랐습니다. 부산 살면서도 새롭게 변해가는 길이들이 많이 낯설게 느껴질 때도 다 있군요. ^^;;;
 아침에 나와 저녁까지 시간을 모두 보낸 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가 보니 정겨운 곳도 있고 새롭게 바뀌어 새로운 느낌을 주는 곳도 있는 것 같습니다. 혹시 태종대 갈려고 계획 잡은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태종대공원에 대한 정보 사이트를 링크 걸어 둡니다.
부산광원시시설공단 태종대유원지 http://www.taejongdae.or.kr/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