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4월, 푸른색] 봄까치꽃, 큰개불알꽃

 

봄이 오는 것을 알리는 작은 꼬마 꽃이 있습니다.

파란색으로 옹기종기 모여서 피면 참 아름다운 꽃이죠.

꽃 이름이 개불알꽃으로 알고 있었는데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큰개불알꽃으로 나오네요.

 

큰개불알꽃(봄까치꽃)

학명 : Veronica persica Poir.

 

SONY | ILCE-7 | Pattern | 1/500sec | F/13.0 | -0.30 EV | 100.0mm | ISO-2000

 

SONY | ILCE-7 | Pattern | 1/500sec | F/20.0 | -0.30 EV | 100.0mm | ISO-6400

큰개불알꽃이란 '오오누부꾸리' 일본어를 직역한 말이라고 합니다.

또한 나물로도 먹을 수 있고 꽃을 따서 그늘에 말리면 꽃차로도 마실 수 있다고 합니다.

(출처 :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385310&cid=2694&categoryId=2699)

 

크기가 새끼손가락 손톱만한데 정말 귀엽습니다.

항상 봄이 오면 기다려지는 꽃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4월, 노란색] 고로쇠 꽃, 고로쇠 나무 꽃

 

 

고로쇠 나무에서 노란색 예쁜 꽃이 핀다는 것을 알고

예전에 한번 사진을 찍었는데(고로쇠 꽃 예전 포스팅 : http://jongs.tistory.com/199)

꽃을 찍고자 했으나 번번히 시기를 놓쳤습니다.

 

올해도 생각이 나서 꽃이 피는 시기를 맞추어 보았는데

사진 찍는 당일 구름이 많이 끼어서 아쉬웠습니다.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9.0 | 0.00 EV | 100.0mm | ISO-3200

 

SONY | ILCE-7 | Pattern | 1/500sec | F/9.0 | -0.70 EV | 100.0mm | ISO-3200

 

SONY | ILCE-7 | Pattern | 1/500sec | F/9.0 | 0.00 EV | 100.0mm | ISO-1600

 

 

 

다시 내년을 기약하며 그 때는 날씨가 좋을 때 찍어 보리라

마음속으로 다짐해 봅니다.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3월, 흰색] 매화꽃

 

저번주 갑자기 벚꽃이 만발하더니 오늘은 많은 꽃들이 졌더군요. 사진을 찍어 볼까 잠깐 틈을 내어 피어 있는 꽃들을 둘러 보았는데 살구꽃은 벌써 져서 없고 벚꽃도 꽃잎이 다 떨어지고 얼마 남지 않았더군요. 올해는 봄을 이렇게 보내 버리는군요. 마음속으로 참 안타깝고 아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하는 수 없죠. 자연의 시간을 어떻게 되돌릴 수 있겠습니까... 피어 있는 꽃들도 부지런히 담아 보아야겠습니다. 그래서 없는 시간 잠깐 틈을 내어 찍어 두었던 봄 꽃 중 매화꽃을 올려 봅니다.

 

올해는 날씨가 추워서인지 개나리, 매화, 산수유, 생강나무, 벚꽃을 줄줄이 3월말~4월초에 압축적으로 꽃을 피우더군요. 그 중에서 매화는 사진을 찍기 위해 옆에 가면 향도 은은하게 좋고 마음도 즐겁게 만드는 봄꽃입니다. 대표적인 봄 꽃으로 손색이 없는 것 같습니다. 꽃 받침이 붉은계통과 녹색계통이 있는데 꽃 받침에 따라 꽃의 색도 조금 달라 보이는 느낌이 듭니다.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9.0 | 0.0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400sec | F/9.0 | -0.7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9.0 | 0.0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320sec | F/9.0 | 0.0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9.0 | 0.0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640sec | F/10.0 | 0.00 EV | 100.0mm | ISO-400

 

 

 

사진을 찍는 날 아침이였는데 햇살은 있었지만 갑자기 꽃샘추위가 와서 추웠습니다. 바람도 많이 불었죠. 바람이 많이 불어서 그런지 매화 향이 옅은 느낌이 나서 아쉬웠지만 조용한 아침 아름다운 꽃 매화의 자태는 정말 눈을 뗄 수 없게 만들더군요. 나중에 손이 얼얼해서 잘 움직여지지 않을 정도였는데 이제 다시 1년을 기약해야 볼 수 있겠네요.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2012년 TISTORY 달력사진 공모전_꽃마리외 이름로를 꽃 둘


봄에 아주 작고 귀여운 꽃마리라는 꽃이 있습니다. 봄 야생화 중에서 참 좋아하는 것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이름을 찾아내지 못한 꽃 두가지 올립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500sec | F/14.0 | -0.30 EV | 100.0mm | ISO-800


SONY | DSLR-A100 | Pattern | 1/640sec | F/10.0 | 0.0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000sec | F/14.0 | -0.30 EV | 100.0mm | ISO-8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2012년 TISTORY 달력사진 공모전_명자나무꽃


명자나무는 모과와 비교할 정도로 향이 좋은 열매가 나오는데 모과만큼 못 생겼다고 하죠. 하지만 꽃은 정렬적인 붉은꽃으로 너무나 아름답죠. 예전에 올린 글에도 나와 있지만 꽃만 보고 집에 가지고 가서 정성을 들여 키웠는데 나중에 열매를 보고 못 생겨서 경악을 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참 재미있는 나무이죠. ^^

SONY | DSLR-A100 | Pattern | 1/250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4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2012년 TISTORY 달력사진 공모전_개불알꽃(봄까치꽃)


봄을 알려 주는 야생화 중 하나이죠. 파란색의 손톱만한 꽃인데 자꾸 눈이 가는 꽃입니다. 꽃은 참 이쁜데 '개불알꽃' 이름이 머냐...??? 라고 이야기 하시는분들도 있으시구요. 그래서 '봄까치꽃'이라는 다른 이름도 있습니다. 까치가 반가운 손님이 올 때 소리로 알려주는 것처럼 봄이 왔음을 알려주는 꽃이라 하여 붙였다고 하죠. 개인적으로는 우리조상들의 해학미를 담은 '개불알꽃'에게 더 정이 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개불알꽃'이라는 이름은 어떻게 붙여졌냐고 하면 처음에는 꽃 모양이 개불알과 닮았나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그렇지는 않은 것 같아 보였습니다. 인터넷에서 보니 꽃이 지고 난 후 씨가 달리게 되는데 그 모양이 개불알과 같이 생겼다고 해서 이름이 붙여졌다고 해요. 정말 씨가 달린 부분이 그 모양 많이 닮았습니다. 꽃은 정말 이뻐요. ㅋㅋㅋ ^^

SONY | DSLR-A100 | Pattern | 1/250sec | F/11.0 | 0.00 EV | 100.0mm | ISO-4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4월, 흰색] 꽃사과나무(서부해당화) 꽃

야생화를 찍기 위해 여기저기 다니다 보니 나무에 하얀 꽃이 피어 있습니다. 꽃이 이뻐서 사진으로 담았는데 나무 이름을 모르겠더군요. 네이버의 힘을 빌려 보았습니다. [네이버 테마백과사전]-[생태환경]-[식물원] 메뉴가 있는데 식물과 꽃에 대한 상세한 자료와 사진이 있어 많은 도움이 되더군요. 야광나무인 줄 알았는데 꽃사과나무라고 하는군요. 배움의 길은 멀고 험해요.

꽃사과나무(서부해당화)
학명 :
Malus floribunda | Crab apple


하얀꽃이 사람의 눈을 사로잡습니다. 지나다니면서 보지 못 했는데 다른 꽃을 찾으러 가다 하얀 꽃이 눈에 들어와서 촬영하게 되었죠.

SONY | DSLR-A100 | Pattern | 1/500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800




꽃이 저물려고 하는 시기라 제대로 된 꽃을 찾을려고 여기 저기를 찾았습니다. 꽃의 높이가 있어 작은 사다리가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구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640sec | F/14.0 | 0.00 EV | 100.0mm | ISO-800


SONY | DSLR-A100 | Pattern | 1/500sec | F/14.0 | -0.30 EV | 100.0mm | ISO-800




작년에 열렸던 열매인데 색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했습니다. 빨간 예쁜 열매가 열린다고 하니 올해는 기대를 해 봐야겠습니다. '산사'라고도 하구요 열매는 식용 가능 한 것 같습니다. 예전에 이름모를 새가 날아와서 빨간 열매를 따 먹던데 그 열매가 꽃사과나무 열매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400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800




산과 들에 나는 꽃과 열매들에 대해 공부를 시작했는데 정말 많이 배우는 것 같습니다. 특히 요즘 먹거리에 의해서 질병이 생겨나는 시대에 먹거리 재료에 대한 공부는 앞으로 더욱더 필요한 사항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듭니다. 자연과 멀어지면서 몸도 마음도 병들어가는 현대 도시인들을 지켜보면서 인간이라면 본디 건강한 삶을 살고 싶어하는 것이 생명체로서의 기본 의지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구요. 본인 또한 더욱 더 건강한 삶을 살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도심 삶의 특성상 어려운 점은 많지만 자연과 많이 만나면서 자연의 혜택을 빌어볼까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4월, 노란색] 고로쇠, 고로쇠 나무 꽃, 고로쇠 꽃

겨울이 지나갈쯤 봄소식하면 나오는 것 중 하나가 지리산자락에서 고로쇠 나무 수액 채취에 관한 내용입니다. 나무 수액을 받아 사람이 먹을 수 있도록 통에 담는데 칼슘, 마그네슘이 많아 위장병, 폐병, 신경통, 관절염 등에 좋다고 합니다. 그 고로쇠 나무인줄도 모르고 노란 이쁜 꽃이 피는 일반 나무로 그냥 넘어 갈뻔했네요. ^^;;;

고로쇠나무
학명 : Acer mono | Painted maple
분류 : 무환자나무목 단풍나무과
다른 이름 : 산척수, 개구리손나무, 고로쇠, 고로실나무, 수색수, 색목, 오각풍

꽃 : 월에 연한 황록색 꽃이 가지 끝에 산방꽃차례로 잎과 같이 달림. 양성화와 수꽃이 한 그루에 핌. 꽃받침잎과 꽃잎은 각 5개, 수술은 8개, 암술은 1개임
열매 : 시과로 9월에 익으면 프로펠러 같은 날개가 있음

한국에서 자라는 단풍나무(단당풍, 적단풍, 복자기, 산겨릅나무 등) 중 가장 굵고 높게 자란다. 고로쇠의 어원은 골리수 나무에서 비롯된다. 글자 그대로 뼈에 이로운 수액이 들어 있는 나무라는 뜻이다. -중략- 고로쇠나무의 수액은 무색무미로 약간의 향기가 나는데 특히 칼슘, 마그네슘 등이 많이 들어 있어 위장병, 폐병, 신경통, 관절염 환자들이 약수로 마시면 효과가 있다고 하며, 즙에는 당류 성분도 들어 있다.

[출처 : 네이버 테마백과사전, http://100.naver.com/plant/detail/795799/]


SONY | DSLR-A100 | Pattern | 1/500sec | F/14.0 | -0.30 EV | 100.0mm | ISO-800




사진은 아쉽게도 한 장밖에 없습니다. 사진 촬영 당시 꽃도 많이 지고 있었구요. 바람이 많이 불다 보니 꽃이 어찌나 흔들리는지 사진을 찍기가 너무 어려웠습니다. 단풍나무의 꽃도 함께 찍을려고 했는데 포기했을정도입니다. 촛점을 맞출수가 없더군요. ㅠ.ㅠ
여하튼 여느 나무와 다르게 작은 노란색 꽃이 참 이쁘고 귀엽습니다. 내년에 기회가 된다면 꽃이 활짝 폈을 때 잘 맞추어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4월, 붉은색] 모과나무 꽃, 모과꽃

3월 네째 주 부터 꽃몽오리가 올라왔던 모과나무 꽃, 모과꽃입니다. 모과꽃은 처음 보게 되었는데 핑크색이 도는 꽃이 단아하면서 약간 오묘한 색으로 사람을 끄는 것이 있습니다. 열매는 못생겼지만 꽃은 참 아름답네요. ^^

모과나무
학명 : Chaenomeles sinensis, Chinese quince
분류 : 장미목 장미과
다른 이름 : 목과(木瓜), 모개나무

꽃 : 4~5월 가지 끝에 분홍빛으로 1송이씩 핌, 꽃잎 5장, 수술 약 20개, 암술은 5개의 암술대가 있으며 아래부분이 붙어 있음
열매 : 이과로 9월에 노란색으로 익으며 향기가 좋음
중국 원산의 귀화식물이며 모과나무 열매는 모양(못생김)에, 향기(달콤한 향)에, 맛(떫은 맛)에 세번 놀란다는 말이 따라 다닌다고 합니다. 나무 껍질에 알록달록한 무늬가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출처 : 네이버 테마백과사전, http://100.naver.com/plant/detail/782522/]


꽃봉우리는 나선모양으로 꽁꽁 싸져 있어요. 사실 꽃이 많이 피었는데 아직 늦게 나오는 꽃 봉오리를 볼 수 있었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320sec | F/9.0 | +0.30 EV | 100.0mm | ISO-400




꽃이 활짝 폈을때 핑크색의 꽃잎에 조금 진한 꽃잎맥의 색이 어우러져 화사함을 보여주는데 옛날 어떤 사람이 꽃이 예뻐서 가지고 왔는데 못생긴 열매를 보고 놀랬다는 말이 정말 웃기기도 하지만 가슴에 와 닿습니다. ^^

SONY | DSLR-A100 | Pattern | 1/640sec | F/9.0 | +0.30 EV | 100.0mm | ISO-400




활짝 펴지지 않은 꽃도 있구요. 나무 껍질이 알록달록하게 무늬가 있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640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800


SONY | DSLR-A100 | Pattern | 1/320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800




반 정도의 꽃이 수정이 끝났는지 시들기 시작했구요. 꽃을 보고 사진을 찍어야지 했는데 일이 바쁘다 보니 3월의 마지막주인 다섯째주에 찍에 되었네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500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800


SONY | DSLR-A100 | Pattern | 1/640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800


SONY | DSLR-A100 | Pattern | 1/320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800




모과 열매에 대한 이야기
효능/질병 : 피로회복, 감기예방(모과에는 사포닌, 사과산, 구연산, 비타민 C, 플라보노이드 등이 함유되어 있어 피로 회복 및 감기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출처 : 네이버 키친>재료정보>모과, http://kitchen.naver.com/food/viewDetail.nhn?foodId=545&foodMtrlTp=MA]

요즘 네이버에 다양하고 유용한 정보가 많이 들어 있네요.

모과는 모과차로 또는 꿀이나 설탕에 절여 많이 먹습니다. 위의 네이버 키친 재료정보에서 보듯 피로회복 물질인 사과산, 구연산, 비타민 C 등이 있고 항염증 작용과 면역력을 높여주는 사포닌, 항산화작용을 하는 플라보노이드 등이 있어 피로회복과 감기예방에 좋은 재료인 듯 합니다.
향이 좋아 천연 방향재로 차에 많이 넣고 다닙니다. 향이 참 시원하고 달콤하죠~ ㅎㅎㅎ ^^

모과가 달리면 사진 찍어서 올릴께요.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봄꽃 소식-산수유꽃과 개불알꽃

입춘은 지난지 꽤 된듯 하고 경칩은 저번주에 지났는데 추위가 가시질 않습니다. 특히 오늘은 너무 춥군요. 발이 너무 시려서 바들바들 떨립니다. ㅜ.ㅜ 요 몇일 사이 창밖을 봤는데 나무에 노란 것이 눈에 들어 왔습니다. 추운 날씨를 이겨내며 꽃망울 터트릴 준비를 하던데요. 산수유였습니다. 몇 일간은 잠깐의 시간도 내지 못하다 오늘 점심을 일찍 먹고 카메라를 들고 노란색으로 알록달록한 산수유 나무에 갔습니다.

자세히 보니 아직 꽃망울이 터지지 않은 것도 있네요. 햇빛이 많이 들지 않는 곳이라 그런지 차이가 많이 납니다. 작년 산수유 열매와 새 시작을 알리는 산수유꽃 봉오리가 함께 있네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13.0 | 0.00 EV | 100.0mm | ISO-200




봉오리가 살짝 터졌습니다. 처음에는 꽃봉오리 하나가 한개의 꽃인줄 알았는데 사진을 찍다 보니 한 봉오리 안에 여러개의 꽃이 들어 있는 것 같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320sec | F/13.0 | -0.70 EV | 100.0mm | ISO-800




봉오리가 열리면 여러개의 꽃이 나오는 형태인 것 같은데 작은 꽃들이 아직 열리지 않았습니다. 조금 있으면 활짝 피고 벌들이 왱왱거리며 바쁘게 꿀을 모으겠죠...???

SONY | DSLR-A100 | Pattern | 1/800sec | F/13.0 | -0.70 EV | 100.0mm | ISO-800


SONY | DSLR-A100 | Pattern | 1/640sec | F/13.0 | -0.70 EV | 100.0mm | ISO-800


SONY | DSLR-A100 | Pattern | 1/640sec | F/13.0 | -0.30 EV | 100.0mm | ISO-800




크기가 아담하고 귀엽습니다. 이 작은 꽃들이 활짝 펴야 되는데 아직 날씨가 추워서인지 몇 일 지나야 활짝 필 것 같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250sec | F/13.0 | -0.3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400sec | F/13.0 | -0.3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250sec | F/13.0 | -0.3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250sec | F/13.0 | +0.30 EV | 100.0mm | ISO-400





산수유꽃 사진을 찍다보니 손도 얼어 잘 움직이지도 않는 것이 날씨가 정말 추웠습니다. 날씨가 얼마나 추웠는지 어제는 활짝 얼굴을 보여주었던 개불알꽃(봄까치꽃)이 살짝 얼굴을 가리고 있었습니다. 점심시간도 지나고 햇빛도 잘 드는 양지에 있는데도 말이죠.

SONY | DSLR-A100 | Pattern | 1/160sec | F/10.0 | 0.00 EV | 100.0mm | ISO-100





잠깐 세상을 바라 볼때 꽃들이 얼굴을 내밀기 시작하는 것을 보니 봄이 갑작스레 오기는 오는 것 같습니다. 날씨가 좋아지면 활짝핀 산수유꽃과 개불알꽃 그리고 생강나무꽃을 더 찍어 봐야겠습니다. 빨리 날씨가 풀렸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대구쪽에 산수유가 피는 것으로 보아 조만간 전남 구례군에 있는 산수유 마을에서도 흐드러지게 활짝 핀 산수유를 볼 수 있지 않을까 예상이 됩니다. 아직 한번도 가 보지 못했는데 떠나보고 싶네요.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