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3월, 푸른색] 봄날은 간다-큰개불알꽃, 봄까치꽃

 

 

따뜻한 기운이 돌기 시작하는 봄에 들에 옹기종기 파란색 꽃들이 피어 있습니다.

엄지손톱 정도 되는 크기의 작은 꽃이라 자세히 볼려면 가까이 가야 하지만

색이 정말 눈에 들어오는 예쁜 꽃입니다.

 

▼ 역시 눈에 들어오는 푸른색 꽃이 보이면 큰개불알꽃(봄까치꽃)입니다.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5.6 | -0.70 EV | 100.0mm | ISO-50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6.3 | -0.70 EV | 100.0mm | ISO-1250

 

 

 

 

 

▼ 왜 큰개불알꽃이란 이상한 이름이 이렇게 예쁜 꽃에 붙여졌냐고 꽃 이름을 바꾸어야 된다고 하시는분도 있고

그래도 해학적인 부분도 있으니 그냥 두자고 하시는 분들도 있으신데요~

일본의 이름을 그대로 번역하다 보니 이름이 이렇게 붙여졌다는 이야기도 있고

꽃이 진 후 열매의 모양의 개의 불알과 닮았다고 하여 붙여졌다고 합니다.

후자에 더 믿음이 가고 앞의 이야기는 정확한 것인지는 알아 보지 못 했습니다.

 

참 의아해 했지요~ 꽃을 보면 전혀 이런 이름이 붙여질만한 것이 없는데 하고 지내다 보니

씨앗이 맺힌 것을 보고~ 맞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8.0 | -0.70 EV | 100.0mm | ISO-100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8.0 | -0.70 EV | 100.0mm | ISO-1600

 

 

 

 

 

▼ 개인적으로는 이런 해학적인 이름도 괜찮아서 이름을 바꾸는 것 보다 봄까치꽃과 함께 불리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9.0 | -0.70 EV | 100.0mm | ISO-640

 

 

 

 

학명 : Veronica persica Poir.

꽃말은 '기쁜소식, 나를 이겨 가져가세요'라고 합니다.

(출처 :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770829&cid=46686&categoryId=46694)

(출처 : http://kl8912.blog.me/11016338906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3월, 흰꽃] 봄날은 간다-매화꽃

 

 

봄이 옴을 가장 먼저 알리는 매화꽃은

봄이 오는 것을 시샘하는 겨울의 눈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꿋꿋이 피어

예로부터 선비의 절개를 상징하는 사군자의 하나로 많이 회자되고 있습니다.

 

올해는 날씨가 너무 포근해서 벚꽃이 일찍 필 정도인데

매화가 한창일 시기를 조금 넘겨 늦은감은 있지만 매화를 담게 되었습니다.

 

▼ 역시 매화는 그 향기가 두툼하고 진하게 올라 오는 것이

사진을 찍으러 주변에 가면 정말 매화꽃 향기가 기분을 좋게 만들어 줍니다.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5.0 | +0.30 EV | 100.0mm | ISO-20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5.0 | +0.30 EV | 100.0mm | ISO-320

 

 

 

 

 

▼ 벌써 진 매화가 많아 거의 끝물이 가까워 오는 중이라

좋은 꽃들을 찾기가 만만치 않습니다.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5.0 | +0.30 EV | 100.0mm | ISO-25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5.0 | +0.30 EV | 100.0mm | ISO-32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5.0 | +0.30 EV | 100.0mm | ISO-32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5.0 | +0.30 EV | 100.0mm | ISO-250

 

 

 

 

 

▼ 이 향기로운 꽃에 벌들이 정말 바쁘게 꿀을 따고 있는 모습이

봄이 왔음을 느낄 수 있도록 해 주는군요.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5.0 | +0.30 EV | 100.0mm | ISO-25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9.0 | +0.30 EV | 100.0mm | ISO-1250

 

 

 

 

 

 

올해 전라남도 광양에서 열리는 매화축제와 홍쌍리 매실마을의 매화꽃을 보러 갈려고 했지만

일이 바빠서 갈 엄두가 나지 않아 아쉬웠지만 매화를 볼 수 있어 정말 다행이였습니다.

 

학명 : Prunus mume(매실나무)

꽃말은 '고격, 기품'이라고 합니다. ^^

(출처 :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92068&cid=40942&categoryId=32718)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3월, 흰색] 봄날을 간다-살구꽃

 

 

 

노란 살구를 보면 여름이 왔음을 알 수 있는 과실입니다.

 

꽃이 흰색이고 3월에 피는데 살구꽃도 그리 길게 피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진달래피고 매화가 끝날때쯤 피어서 벚꽃이 피기 전에 지는 것 같은데 올해는 벚꽃이 일찍피어 함께 볼 수 있었지요.

살구도 1주일에서 2주일 정도 피어 있는 것 같습니다.

어정어정거리다 꽃이 다 지어 촬영 시기를 놓치기도 하였지요.

 

▼ 언듯 보면 벚꽃 같기도 하지만 벚꽃과는 다르게 꽃잎이 훨씬 크고 넓습니다.

그래서 꽃잎이 겹치는 느낌이 많이 들어요.

그리고 벚꽃은 꽃이 피는 가지가 여러개가 나와서 주렁주렁 매달린 형태를 하고 있다면

살구꽃은 가지 하나가 뻗어 나가서 지그재그로 꽃이 달리는 형태라

일직선으로 꽃이 달려 있는 형태를 가집니다. ^^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10.0 | +0.30 EV | 100.0mm | ISO-200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8.0 | +0.30 EV | 100.0mm | ISO-64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8.0 | +0.30 EV | 100.0mm | ISO-64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8.0 | +0.30 EV | 100.0mm | ISO-64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8.0 | +0.30 EV | 100.0mm | ISO-400

 

 

 

 

 

▼ 가지를 따라 꽃이 붙어 있는 형태입니다.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8.0 | +0.30 EV | 100.0mm | ISO-400

 

 

 

 

 

▼ 살구꽃의 학명 : Prunus armeniaca var. ansu

과명 : 장미과

(출처 : 네이버지식백과-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803747&cid=49395&categoryId=49395)

 

살구꽃의 꽃말은 '아가씨의 수줍음'이라고 합니다. ^^

(출처 : http://blog.naver.com/rlatjd7198/220334305647)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8.0 | +0.30 EV | 100.0mm | ISO-50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4.0 | +0.30 EV | 100.0mm | ISO-100

 

SONY | ILCE-7 | Pattern | 1/640sec | F/5.6 | +0.30 EV | 100.0mm | ISO-250

 

 

 

 

이제 5월이 시작 되었는데 6월~7월이 되면 살구가 열리겠죠~

봄에 꽃들이 정말 많이 피어서 사진을 많이 찍고 싶은데 시간이 잘 나지 않으니~ 참 아쉽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3월, 붉은색] 봄날을 가고-진달래꽃

 

 

봄을 생각나게 하는 꽃으로 진달래 화전을 만들어 먹는 꽃으로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진달래가 군락으로 피어 있는 곳에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멈주어지지 않을 수 없습니다.

 

▼ 진달래와 철쭉이 항상 헷갈리는데

시기적으로 진달래가 먼저 피고 철쭉이 나중에 꽃이 피는데요~

진달래는 잎이 나기 전에 꽃이 피고 철쭉은 꽃과 잎이 함께 핀다고 합니다.

그리고 철쭉과 다르게 진달래는 꽃받침이 없다고 합니다.

(출처 : http://blog.daum.net/akseung/16875592,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430799&cid=46686&categoryId=46694)

 

SONY | ILCE-7 | Pattern | 1/400sec | F/4.5 | 0.00 EV | 100.0mm | ISO-100

 

 

 

 

 

▼ 산과 들에 햇빛을 받아 빛나는 연핑크색의 진달래를 보고 있으면 색도 눈에 띠고

핑크색의 아름다움이 사람의 마음을 쏙~ 가져가 버릴 정도로 눈부시고 아름답습니다.

 

SONY | ILCE-7 | Pattern | 1/400sec | F/4.5 | 0.00 EV | 100.0mm | ISO-100

 

 

 

 

 

진달래 꽃의 학명 : Rhododendron mucronulatum Turcz.

진달래 꽃의 과 : 진달래과(Ericaceae)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동/식물)-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430799&cid=46686&categoryId=46694)

 

 

SONY | ILCE-7 | Pattern | 1/500sec | F/4.0 | 0.00 EV | 100.0mm | ISO-100

 

 

 

 

 

진달래꽃의 꽃말은 '사랑의 희열 그리고 기쁨'이라고 합니다. ^^

(출처 : http://blog.naver.com/hadongblog/220333551341)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3월, 붉은색] 봄날은 가고-홍매화꽃

 

 

봄날 붉은빛으로 사람의 눈을 멈추게 만드는 꽃은 홍매화입니다.

 

붉디 붉은 홍매화의 색에 사람들이 모두 발걸음을 멈추고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습니다.

 

3월의 봄을 알리는 꽃으로 매화꽃이 있는데 붉은 홍매화가 색으로는 더 사람의 눈길을 잡습니다.

 

SONY | ILCE-7 | Pattern | 1/100sec | F/8.0 | +0.70 EV | 100.0mm | ISO-160

 

SONY | ILCE-7 | Pattern | 1/100sec | F/8.0 | +0.70 EV | 100.0mm | ISO-100

3월의 봄에 피는 꽃 중의 대표적인 꽃인 홍매화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3월, 흰색] 매화꽃

 

저번주 갑자기 벚꽃이 만발하더니 오늘은 많은 꽃들이 졌더군요. 사진을 찍어 볼까 잠깐 틈을 내어 피어 있는 꽃들을 둘러 보았는데 살구꽃은 벌써 져서 없고 벚꽃도 꽃잎이 다 떨어지고 얼마 남지 않았더군요. 올해는 봄을 이렇게 보내 버리는군요. 마음속으로 참 안타깝고 아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하는 수 없죠. 자연의 시간을 어떻게 되돌릴 수 있겠습니까... 피어 있는 꽃들도 부지런히 담아 보아야겠습니다. 그래서 없는 시간 잠깐 틈을 내어 찍어 두었던 봄 꽃 중 매화꽃을 올려 봅니다.

 

올해는 날씨가 추워서인지 개나리, 매화, 산수유, 생강나무, 벚꽃을 줄줄이 3월말~4월초에 압축적으로 꽃을 피우더군요. 그 중에서 매화는 사진을 찍기 위해 옆에 가면 향도 은은하게 좋고 마음도 즐겁게 만드는 봄꽃입니다. 대표적인 봄 꽃으로 손색이 없는 것 같습니다. 꽃 받침이 붉은계통과 녹색계통이 있는데 꽃 받침에 따라 꽃의 색도 조금 달라 보이는 느낌이 듭니다.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9.0 | 0.0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400sec | F/9.0 | -0.7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9.0 | 0.0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320sec | F/9.0 | 0.0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9.0 | 0.00 EV | 100.0mm | ISO-400

 

SONY | DSLR-A100 | Center-weighted average | 1/640sec | F/10.0 | 0.00 EV | 100.0mm | ISO-400

 

 

 

사진을 찍는 날 아침이였는데 햇살은 있었지만 갑자기 꽃샘추위가 와서 추웠습니다. 바람도 많이 불었죠. 바람이 많이 불어서 그런지 매화 향이 옅은 느낌이 나서 아쉬웠지만 조용한 아침 아름다운 꽃 매화의 자태는 정말 눈을 뗄 수 없게 만들더군요. 나중에 손이 얼얼해서 잘 움직여지지 않을 정도였는데 이제 다시 1년을 기약해야 볼 수 있겠네요.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