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코니카(Konica) FT-1, 헥사논(Hexanon) 200mm F3.5 구입

 
10년 전에 SLR 카메라, 다시 말하면 렌즈교환식 카메라는 캐논(Canon), 니콘(Nikon)이 최고인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첫 카메라는 미놀타(Minolta) 알파(Alpha)-9000를 사용하죠. 원래 기계식 카메라를 쓸려고 했는데 친구가 사용하기 불편하다고 하면서 권해 주었던 것이 알파-9000입니다. 이 카메라도 그 당시에는 정말 진보적인 성능을 담고 있었죠. 하지만 사용을 하다 보니 장비에 대한 욕심이 나기 시작했죠. 장비를 업그레이드 하기 위해 구입했었던 것이 캐논 EOS-30입니다. 용돈을 탈탈 털어 넣었죠. 알파-9000 보다 빠른 자동촛점(Auto Focus)에 자동필름 이송 시스템, 다양한 EF(Electric Focus) 렌즈군과 초음파 모터를 내장한 렌즈 등 그 당시 시선을 확 끄는 성능을 가지고 있었죠.

좋은 카메라를 가지고 있었지만 렌즈를 구하기가 어려웠습니다. 몇십만원씩 하는 렌즈를 살 돈이 없었죠. 그 후 바로 디지털로 넘어 왔습니다. 필름의 불편함이 디지털이 다 해결을 해 주었거든요. 디지털이 마지막 안식처일 줄 알았습니다. 그렇게 디지털에 푹 빠져 있을쯤 새록새록 필름 생각이 나더군요. DSLR(Digital Single Lens Reflex) 카메라에 외장형 플래쉬가 없어 친구 결혼식 때는 거의 필름 카메라를 이용했었던 때죠. 단골 현상소에서 사장님이 추천해 주셔서 필름을 코닥 Gold 400에서 입자가 거의 ISO 100 수준에 색감도 잘 잡아주는 후지 프로 400H 바꾸었는데 묘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그 때 부터 다시 필름이 새록새록 생각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그 때쯤 마음을 사로잡는 또 하나의 것이 있었으니 그 이름은 코니카(Konica) 헥사논(Hexanon). 디지털 렌즈 교환식 카메라로 소니 알파-100을 구입 했는데 이 모델이 미놀타 것이거든요. 그래서 렌즈 또한 옛날 미놀타 렌즈를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미놀타 하면 참 시련 많은 카메라 회사이죠. 기능적으로 공돌이 정신으로 새롭고 편리한 기능들을 많이 넣었음에도 우리나라에서는 브랜드 인지도가 떨어져 고전을 면치 못했었구요. 후에 코니카에 합병되었다가 다시 카메라 사업부만 소니에게 넘겼졌습니다. 코니카에 합병되었던 코니카미놀타 시절 사람들에게서 몽실몽실 피어나는 이야기가 있었으니 그것은 헥사논 렌즈에 관한 이야기였죠. 코니카가 최종적으로 생산한 렌즈교환식 카메라는 FT-1(1983년 출시)입니다. 후에 OEM 방식으로 생산한 것이 있었지만 코니카에서 생산한 것은 아니라고 하네요. 그 이 후 SLR 카메라와 렌즈는 단종이 되었고 단종 되기 전에 나왔던 렌즈가 헥사논 렌즈였습니다. 그 헥사논 렌즈의 코팅을 다시 살려서 알파마운트(Alpha-Mount) 렌즈를 만들지 않겠냐는 것이였죠. 물론 확인할 길 없는 소문에는 헥사논 코팅이 된 렌즈가 거의 시제품까지 완성이 된 상태에서 카메라 사업의 부진으로 다시 소니에게로 넘어 가 버렸다는 이야기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한마디로 헥사논 렌즈가 알파마운트로 나올뻔 했다는 소문이죠.

그렇다면 헥사논이란 것에 왜 사람들이 이렇게 열광하느냐???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저에게는 뜬 구름 잡는 이야기로밖에 더 와 닿지가 않았습니다. 그러던 중 SLR클럽(http://www.slrclub.com/)에서 사용기를 보던 중 눈에 띄는 것이 있었습니다. "Konica Autoreflex TC-부재: 올림푸스 사용자분들 꼭 봐 주세요~"라는 제목의 사용기를 읽고는 놀래 버렸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헥사논에 꽂혀 버렸던 것이죠. 필름으로 찍어도 이렇게 선명하고 색감도 좋게 나올 수 있구나 하는 것을 알게 되었죠. 즉 내공인 실력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 또한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 이후로 몇몇 사이트를 돌아다니다 귀동냥으로 알게 된 것이 그 당시 칼자이즈 렌즈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라는 것이였죠. 동양의 칼자이즈라고 불릴 정도라고 합니다. 현재 칼자이즈하면 카메라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로망의 단어이죠. 그 만큼 발색이라든지 선예도 마감 등등에서 최고라고 칭송되어지는 렌즈입니다. 그 정도의 렌즈를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다면...??? 여러분은 어떤 생각이 드실런지요...??? 또한 코니카 SLR 카메라 역시 시대를 앞서는 기술을 사용한 카메라였다는 것이지요.

저 또한 저렴한 가격에 한 시대를 풍미 했었던 명품 바디와 렌즈를 써 볼 수 있는 둘도 없는 기회라고 생각하여 코니카 카메라에 입문을 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수동 기계식 카메라 하면 니콘 FM2라는 모델이 떠 오르고 많이들 추천해 주시는 카메라가 굉장히 유명한데 중고가격이 너무 비싸죠. 현재도 30만원대이던데 엄두를 못 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저는 참 마이너를 많이 섰네요. 미놀타도 그렇고 코니카, 알파-100도 나올 당시에는 캐논, 니콘, 올림푸스 등에도 끼지 못 했던 마이너죠. 하지만 참 매력이 있었던 카메라들입니다. 잡설이 너무 길었네요.

여하튼 그렇게 코니카 첫 카메라로 T3를 경험 하고 나서 조금씩 전자식에 필이 왔습니다. FT-1을 다시 마음에 두고 있었습니다. 카메라 사이트 중고메뉴를 기웃거리다 질러 버렸습니다. 200mm도 같이 질렀죠. 지금은 총알이 없는데 24mm가 올라와 있더군요. 하악하악~ ㅜ.ㅜ

지름품목은 코니카 FT-1 바디 + 케이스 + X-24 플래쉬(케이스포함)와 헥사논 200mm F3.5 + 전용도시락통 입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26.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125sec | F/8.0 | 0.00 EV | 70.0mm | ISO-400

FT-1 바디입니다. 이전 T 시리즈나 FT-1 이전 전자식 바디에 비해 곡선이 많고 디자인도 훨씬 세련 되었습니다. 요즘 카메라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죠. ^^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8.0 | 0.00 EV | 5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2 | 0.00 EV | 50.0mm | ISO-400

헥사논 200mm F3.5입니다. 상당히 깨끗하더군요. 살짝 긁힌 곳이 몇 군데 있었지만 상당히 깨끗한 상태입니다. 만족스럽습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2 | 0.00 EV | 50.0mm | ISO-400

철제 전용 앞캡입니다. 심플하면서 세련 되었죠. 감촉도 좋아요~ +_+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2 | 0.00 EV | 50.0mm | ISO-400

조리개입니다. 6날입니다. 이쁘네요.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0 | 0.00 EV | 50.0mm | ISO-400

대물에 클리닝 기스가 있는 듯 하나 해빛에 비쳐 보면 또 깨끗하네요. ^^;;;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6.3 | 0.00 EV | 50.0mm | ISO-400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5.0 | 0.00 EV | 50.0mm | ISO-400

나름 구하기 힘들 것 같은 플래쉬까지.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8 | 0.00 EV | 50.0mm | ISO-400

카메라 밑면 스티커도 깨끗합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2 | 0.00 EV | 50.0mm | ISO-400

위쪽에 녹이 쓴 부분이 조금 있으나 대체로 깨끗한 편입니다.


렌즈는 헥사논 50mm F1.7 후기형 표준을 끼고 있습니다. T3에는 전기형으로 항아리형이라고도 부르는데요~ 이 전기형이 렌즈가 좋다고 합니다.


SONY | DSLR-A100 | Pattern | 1/80sec | F/2.0 | 0.00 EV | 50.0mm | ISO-400

T3(오른쪽) 함께한 FT-1(왼쪽)입니다. T3 에 비해 상당히 작아 보이죠~ ^^




필름 1롤을 찍어 본 느낌은 T3에 비해 작게 느껴지구요~ 자동 이송기능이 편리합니다. 물론 간혹은 수동으로 필름을 감아주는 아날로그한 감성이 좋기도 하지만요. 그리고 노출이 조금 오버 되는 것 같기도 하구요. 몇 롤 더 찍어봐야겠지만요. T3가 더 정확한 것 같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사실 T3도 처음에는 노출이 적응이 안 되었었는데 사용해 보니 꽤 정확하더군요. 벌써 약 34년 된 카메라인데도 말이죠. 그 만큼 튼실하게 잘 만들어졌습니다. 거기에 비하면 FT-1은 약 25년 정도 되었군요.

우선 FT-1으로 찍은 사진 몇 장 올려 봅니다. ^^



코니카 FT-1 / 헥사논 50mm F1.7 / 센츄리아 100 / FDI 스캔


200mm 망원 계열이라 아웃포커싱이 잘 되네요.


코니카 FT-1 / 헥사논 200mm F3.5 / 센츄리아 100 / FDI 스캔


아직은 상세한 사양이라든지 카메라에 대한 지식이 짧고 글 실력도 부족하여 많은 정보를 제공하지는 못 하지만 정말 좋은 카메라인 것은 알 수 있었습니다. 아쉬움이라면 이제는 단종 되어 한정된 제품을 가지고 돌고 돈다는 것이 조금은 서글프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앞으로는 광각계열 렌즈를 노리고 있는데 벌써 장터에 하나 나왔더군요. 지금 고민입니다. 총알을 부족하지만 필름스캐너를 마련 해 놓을 것인가??? 하는 생각이 왔다 갔다 하는군요. ^^;;;

요즘 필름에 관심이 많으신분들이 늘어났더군요. 옛날에 비해 아주 저렴한 가격에 사용을 할 수 있어서 그렇겠죠. T3를 구할 때 나름 코니카 바디와 렌즈를 구하시는 분들이 꽤 되시더니 이번에는 스캐너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네요. 필름 스캐너 노리시는 분들이 너무 많아졌습니다. 그래도 즐겁네요. 카메라를 보고 필름을 장전하고 내일 사진 찍을 생각을 하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지금은 일이 바빠서 꿈도 못 꾸지만 편하게 사진 생활을 할 수 있을 날이 반드시 오리라 바람해 봅니다. 그리고 많은 분들이 즐거운 사진 생황를 하셨으면 좋겠구요. ^^

p.s 혹시 여러분들 장농에 부모님께서 사용하시면 카메라들이 있을지 모르니 이야기 드리고 한번 찾아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보통 심봤다고들 하시죠. 장농표 카메라. ^^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FUJI PHOTO FILM CO., LTD. | SLP1000SE

노란 안내 표지판. 예쁘네요. 외국에서는 미끄럼 주의 표지판으로 많이 사용되죠.
눈에 잘 띄기 때문이겠죠...??? ^^

코니카(Konica) T3 / 헥사논(Hexanon) 50mm F1.7 / 센츄리아(Centuria) 100 / FDI 스캔

'일상이야기 > 한장의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형제  (0) 2008.11.03
기분좋은 새 제품  (4) 2008.11.03
노란 표지판  (0) 2008.11.01
가을 낙엽  (2) 2008.11.01
가을 늦더위  (2) 2008.10.26
빛-필름카메라에 손이 가네요.  (0) 2008.10.26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FUJI PHOTO FILM CO., LTD. | SLP1000SE

따뜻한 가을 햇볕을 받는 낙엽. 날씨가 많이 쌀쌀해졌네요.
여름에는 햇볓을 피했지만 이제는 햇빛이 드는 곳을 찾아 갑니다.

코니카(Konica) T3 / 헥사논(Hexanon) 50mm F1.7 / 센츄리(Centuria) 100

'일상이야기 > 한장의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분좋은 새 제품  (4) 2008.11.03
노란 표지판  (0) 2008.11.01
가을 낙엽  (2) 2008.11.01
가을 늦더위  (2) 2008.10.26
빛-필름카메라에 손이 가네요.  (0) 2008.10.26
  (2) 2008.10.21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FUJI PHOTO FILM CO., LTD. | SLP1000SE

가을인데 더웠던 아침. 조금 걸어 다녔더니 땀이 나네요.
어제부터 날씨가 싸늘해졌습니다. 쌀쌀해진만큼 가을이 더 와 닿네요. ^^
살짝은 따뜻했던 그날이 조~금 생각이 나는군요.

코니카(Konica) T3 / 헥사논(Hexanon) 50mm F1.7 / 센츄리아(Cenuria) 100

'일상이야기 > 한장의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란 표지판  (0) 2008.11.01
가을 낙엽  (2) 2008.11.01
가을 늦더위  (2) 2008.10.26
빛-필름카메라에 손이 가네요.  (0) 2008.10.26
  (2) 2008.10.21
보름 + 1일 달 모습  (2) 2008.10.15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빛-필름카메라에 손이 가네요.

FUJI PHOTO FILM CO., LTD. | SLP1000SE


갑자기 필름 카메라에 빠져 버렸습니다. 필름카메라만 쓰던 시절에는 그저 디지털 카메라만 목놓아 불렀거든요.
그 후 디지털로 넘어 와서 디지털만 사용했고 한동아 필름카메라는 휴식아닌 휴식을 했어야 했죠.
디지털만 사용하다 다시 새록새록 올라오는 필름에 대한 생각.
두 시스템을 모두 사용해 보니 이전에 보이지 않던 부분들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합니다.
 알아가는 것이 느리기도 느리고 혼자 깨우치기도 참 어렵네요. ^^;;;

중간에 완전 수동식 코니카(Konica) T3 영입 후 헥사논(Hexanon) 50mm F1.7과 함께 찍은 첫롤은 선예도가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 이후로는 그냥 조금 새롭네 정도였습니다.

그 후 필름스캐너를 구입했고 옛날 필름을 스캔하다 보니 이상한 뽐뿌가 몰려오더군요. 지금은 필름스캐너를 팔았습니다. ^^;;;
하드웨어적으로 먼지제거기능(ICE 기능)이 되는 것으로 갈려구요.
오래된 필름이 많아 먼지랑 스크래치가 감당이 안되네요. ㅜ.ㅜ
지금은 카메라(FT-1)와 렌즈(Hexanon 200mm F3.5)를 질러서 필름스캐너는 잠시 접었지만
 기회가 되면 꼭 구입을 해야겠습니다. 코니카미놀타 엘리트 5400-2 또는 니콘 쿨스캔 5000ED가 좋을 것 같아요.



FUJI PHOTO FILM CO., LTD. | SLP1000SE


RF(레인지파인더)식 카메라에 관심이 생겨 보이그랜드(Voigtländer, http://www.voigtclub.com) 클럽을 알게 되었고
 그 사이트의 사진들을 보고는 필름카메라에 다시 빠져들었습니다. 특히 빛이 있는 곳에서는 디지털카메라와는 정말 다른
느낌을 줍니다. 물론 아날로그인 필름에서 다시 스캔작업을 통한 디지털화가 되었지만 그 느낌은 어느정도 담겨 있죠.
코니카(Konica) T3로 찍은 3번째 필름을 현상하고 나서는 정말 "와~"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10년 넘어 카메라를 들고 사진을 찍으러 다녔지만 내공에 대한 회의도 들더군요. 그냥 스냅수준이니... ㅠ.ㅠ

사람들이 이야기 합니다. 필름은 아날로그의 감성을 지녔다고. 디지털카메라도 많은 발전을 해서 슬라이드필름 정도의
성능이 나온다고. 디지털카메라로 잘 찍으니 필름으로 찍은 것과는 구분이 잘 안 되던데요. ^^;;;
아직 내공이 부족해서 그렇겠죠. 하지만 갑자기 필름이 좋습니다. 최고 성능의 카메라를 살 정도가
되지 않아 디지털보급형을 쓰지만 실제 색을 보여주는 부분에서는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실제적이고 선명하고 다루기 쉽고 등등.
필름은 그 때 느낌을 담아 내는 것 같습니다. 따뜻한 느낌이 많이 들어요. 온기가 느껴진다고 하나요...??? ^^

장비들도 단종된 수동카메라나 그 렌즈들은 현재 나오고 있는 고급렌즈와 같은 성능에
 가격은 엄청나게 싸게 구할 수 있으니 주머니가 얇은 저에게는 일석이조이죠.
그래서 결론은 갑자기 필름이 좋아졌습니다. 요즘 사진 찍는 것이 급 땡김니다. 즐겁습니다. ^^

조금 더 여유가 되어 사진 많이 찍고 싶네요. 더불어서 여행도... (^^)>


코니카(Konica) T3 / 헥사논(Hexanon) AR 50mm F1.7 / 센츄리아(Centuria) 100 / FDI 스캔

'일상이야기 > 한장의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낙엽  (2) 2008.11.01
가을 늦더위  (2) 2008.10.26
빛-필름카메라에 손이 가네요.  (0) 2008.10.26
  (2) 2008.10.21
보름 + 1일 달 모습  (2) 2008.10.15
대학교 가을 축제 03  (0) 2008.10.15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FUJI PHOTO FILM CO., LTD. | SLP1000SE


점심 따뜻한 햇살 아래 꽃 한송이. ^^

Konica T3 / AR 50mm F1.7 / Centuria 100 / FDI 스켄

'일상이야기 > 한장의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늦더위  (2) 2008.10.26
빛-필름카메라에 손이 가네요.  (0) 2008.10.26
  (2) 2008.10.21
보름 + 1일 달 모습  (2) 2008.10.15
대학교 가을 축제 03  (0) 2008.10.15
대학교 가을 축제 02  (2) 2008.10.13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NORITSU KOKI | QSS-29_31

대학교 가을 축제

Konica T3 / Hexanon AR 50mm F1.7 / Centuria 100 / NORITSU 스캔

'일상이야기 > 한장의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름 + 1일 달 모습  (2) 2008.10.15
대학교 가을 축제 03  (0) 2008.10.15
대학교 가을 축제 02  (2) 2008.10.13
두 사람  (0) 2008.10.13
물품보관합  (0) 2008.10.10
휴게소 소경  (0) 2008.10.1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요즘은 학교 통학버스가 많이 다니죠. 저도 한 6개월 정도 혜택을 봤던 것 같습니다.
학생 복지 차원에서 교직원 출퇴근용이던 학교 버스가 학생들도 이용 가능하게 되었거든요.

보통은 자전거로 통학을 했었는데 여름에는 정말 쥐약입니다.
겨울이야 추워도 조금 타면 열이 나서 춥지도 않고 좋지만~
여름에는 그 열기를 시원한 물로 샤워를 하거나 에어컨이 아니면 식히기가 어려웠습니다. ^^

그래서 더운 여름날은 시원한 에어컨을 쐬며 기분 좋게 학교를 갈 수 있어서 즐거웠던 기억이 나는군요.

올림푸스 PEN EE-3, Konica Centuria 100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집 한 구석에 있던 올림푸스 PEN EE-3를 보고 갑자기 똑딱이 필름 카메라가 찍어 보고 싶어졌습니다.
2004년도 이전에 필름을 넣었지 싶네요. 오래 되기도 했고 빨리 찍고 현상을 해야 될 것만 같았습니다.

ISO 100을 넣었는지 400을 넣었는지 기억이 나질 않네요... 400일 것이라 생각했는데...
찾고 보니 100이였네요. 사진 찍을 때는 100과 400을 번갈아 찍었습니다.
위 두 사진은 ISO 100 필름에 400으로 세팅을 해서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이구요.

화창한 여름날 아침 땀흘리던 생각이 나는군요. -2 EV 정도 세팅이 바뀐거죠...??? ^^
그래서 하늘이 상당히 파랗게 나왔습니다. 100으로 찍은 것은 희끄무리하게 나왔는데 말이죠.

올림푸스 PEN EE-3, Konica Centuria 100, -2 EV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

NORITSU KOKI | QSS-29_31

날씨 좋던 8월의 끝자락에 봤던 저녁 햇빛.

Konica T3, Konica Hexanon 50mm F1.7, KonicaMinolta Centuria 100, NORITSU KOKI QSS-29_31 스캔
블로그 이미지

감자튀김